배우 김혜리, 출생신고 못한 ‘미혼부 아기’ 데려와 자신의 집에서 돌봐.. 뒤늦게 알려진 ‘선행’

배우 김혜리, 출생신고 못한 ‘미혼부 아기’ 데려와 자신의 집에서 돌봐.. 뒤늦게 알려진 ‘선행’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g입니다
MBC 복면가왕

30일 배우 김혜리씨가 일면식도 없는 미혼부 아이를 도왔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김씨의 선행에 대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30일 아빠의품(싱글대디가정지원협회) 김지환 대표는 힘든 시절 배우 김혜리씨의 도움을 받았다 밝혔다. 김 대표는 결혼하지 않고 혼자서 딸 사랑이(7·가명)를 키우는 미혼부. 그는 ‘혼인 외 출생자의 신고는 모(母)가 하여야 한다’는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제46조 제2항 때문에 딸 사랑이의 출생신고를 할 수 없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jpg입니다
KBS

출생신고가 안 된 아이는 건강보험 혜택도 받지 못하고, 어린이집에도 갈 수 없었다고. 당시 김 대표는 부모님과도 인연을 끊은 상태로 아이를 맡길 곳이 없었고 경제 활동이 어려워지며 신용불량자 신세가 됐다고 한다. 그는 노량진 고시원에서 생활하며 아기띠 한 채로 청소하고, 유모차 끌고 택배일 하며 아이를 돌봐야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d%2Bkxjle.jpg입니다

그런데 이 사연을 알게 된 배우 김혜리씨가 일면식도 없던 김 대표에게 직접 연락을 했다. 당시 김 대표의 1인 시위 모습이 지상파를 탔는데, 이를 보고 김혜리씨가 방송국에 직접 연락해 김 대표의 연락처를 구한 것이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jjxe.jpg입니다

김혜리씨는 2014년 약 6개월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자신의 집에서 사랑이를 직접 돌봤다. 이 시간 동안 김 대표는 김혜리씨 집 근처 식당에서 설거지하며 생계를 꾸릴 수 있었다고 한다. 김 대표는 그해 김혜리씨의 도움과 소송, 1인 시위 끝에 딸 사랑이의 출생신고를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maxresdefault%2B%25281%2529.jpg입니다
천상의 약속 (이하)

김혜리씨 소속사 측은 “김혜리씨가 아이를 돌본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본인이 밝히기를 원치 않아 공개하지 않았다”며 “뒤늦게 사실이 알려져 김혜리씨가 당황한 상태”라고 했다. 김 대표는“기사가 나간 이후 김혜리씨한테서 ‘사랑이 아빠가 좋은 일 했는데 내가 주목 받아 민망하다. 응원한다’는 내용의 카톡이 왔더라”며 “당시에도 선행 사실을 밝히지 말아 달라고 하셔서 공개하지 않고 지냈는데, 이제는 시간이 많이 흐른 만큼 좋은 사실을 알려도 될 것 같아 이야기하게 됐다. 정말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maxresdefault.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