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간격으로 ‘알몸’ 여성 시신이 발견되고 있는 충남

일주일 간격으로 ‘알몸’ 여성 시신이 발견되고 있는 충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MYH20210201000700640_P4.jpg입니다
연합뉴스

충남 청양 생태공원 갈대숲에서 여성 시신 2구가 발견됐다. 31일 충남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5분쯤 청양군 지천생태공원 갈대숲에서 여성 시신 2구가 발견됐다. 시신은 공원을 지나던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두 사람은 모녀 관계로 경찰은 40대와 10대라고 밝혔다. 발견 당시 딸은 알몸 상태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optimize.jpg입니다
뉴스1

그러나 현재까지 두 사람 모두 큰 외상은 없다 파악했다. 경찰은 이들 모녀가 이날 새벽 집에서 나갔다는 남편의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등 다양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4374391.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한편 지난 25일 충남 공주에서 20대 여성이 속옷 차림으로 숨진 채 발견이 되는 사건 역시 함께 주목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충남 공주시 쌍신동의 한 논에서 속옷 차림으로 발견됐으며 A씨가 입고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겉옷은 시신 옆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M20190307000181990_P4.jpg입니다
연합뉴스

다만 경찰은 “타살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힐 방침이라 말했다.

한편 두 사건이 6일 간격으로 발생했으며 추운날 여성의 시신이 알몸으로 발견됐다는 점과 겉으로 보기에 타살 혐의가 없다는 점 그리고 두 사건의 현장이 근거리라는 것이 알려지며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yaytg844179.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 참고사진)

해당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연쇄살인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자살한 사람이 그것도 두명이나 알아서 옷을 벗고 알몸으로 드러누워 죽었다? 화성 알몸여성 사건도 동사로 처리하고 끝냈지?”, “누가 자살을 알몸으로 하냐”, “이 추운 날씨에 여자들이 옷을 벗고 하천변에서 자살? 시신 발견한지 5시간도 안됐는데 타살 흔적이 없다 발표하는 경찰.. 이건 특별한 외상이 없다 발표하는게 맞는거지”, “제 2의 화성 살인 사건 같음”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5EA%25B7%25B8%25EA%25B2%2583%25EC%259D%25B4%2B%25EC%2595%258C%25EA%25B3%25A0%25EC%258B%25B6%25EB%258B%25A4.jpg입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기사와 관련없음)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