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혼’ 위기 속 이무송 · 노사연 부부 ‘유서’ 읽으며 오열 (사진)

‘졸혼’ 위기 속 이무송 · 노사연 부부 ‘유서’ 읽으며 오열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g입니다
이하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노사연, 이무송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jpg입니다

이날 부부는 관계 개선을 위해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상담사는 “예지몽을 통해 24시간 뒤 불의의 사고로 죽는다는 걸 알게 됐다. 배우자에게 남기는 작별의 편지를 써보라”고 유서 쓰기를 권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jpg입니다

이후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각자 쓴 유서를 읽었다. 노사연은 “당신을 사랑했다. 우리 아들 동헌이, 잘 부탁한다. 한참 산 거 같은데 이렇게 먼저 떠나게 됐다. 좋은 곳으로 가니까 너무 큰 걱정은 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jpg입니다

이무송은 “여보, 오늘이 마지막이래. 그냥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렇게 사는 게 행복으로 가는 길인줄 알았는데, 잘 안됐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5.jpg입니다

이어“가는 길 잘 마중해 줄거지? 고마워. 동헌이 너무 다그치지 말고, 우리 동헌이 아빠 닮아서 잘 할 거다. 아빠가 채우지 못한 사랑 꽉 채워 달라”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jpg입니다

두 사람은 유서를 주고 받은 후 눈물을 쏟았다. 이에 두 사람은 ‘졸혼’이 아닌 화해를 선택해 화제를 모았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