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집사 옆에 붙어 ‘애교’ 부리는 ‘눈’이 안보이는 애교쟁이 고양이

늘 집사 옆에 붙어 ‘애교’ 부리는 ‘눈’이 안보이는 애교쟁이 고양이

이하 imgur

최근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imgur)의 계정 ‘thiscontradiction’에는 눈이 없는 고양이 ‘레이(Rey)’의 사진이 여러 장 게재됐습니다.

사진 속 레이는 앞을 못 보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사랑스러운 모습입니다. 특히 애교 부리는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냅니다.

고양이의 집사로 추정되는 해당 계정 운영자는 레이에 대해 “저에게 가장 소중한 보물입니다”라고 소개했습니다.

그에 따르면 레이는 태어날 때부터 눈이 감겨 있었고, 세상이 낯설어 줄곧 불안과 두려움에 떨곤 했습니다.

이 모습을 가엾게 여긴 집사가 정성스럽게 쓰다듬으며 보살폈고, 그 후로 집사를 바라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평생을 앞을 보지 못한 채 살고 있는 레이. 그러나 집사는 “녀석은 눈을 감고 있지만 눈을 마주치고 있는 것처럼 따뜻함이 느껴진다”며 깊은 유대감을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사진 속 레이를 보면 비록 눈은 감겨있지만, 따뜻한 마음의 눈이 보이는 듯합니다.

더 깊이 상대를 이해하고 바라보는 마음의 눈만 있다면 이 세상 무엇도 보지 못할 것은 없는 듯합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