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서 작성 후 ‘이것’ 받고 눈물 흘린 박은영 “이대로 했다가는 위험해질 수 있어” (사진)

동의서 작성 후 ‘이것’ 받고 눈물 흘린 박은영 “이대로 했다가는 위험해질 수 있어”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g입니다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

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박은영, 김형우 부부가 산부인과를 방문한 모습이 나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jpg입니다

이날 산부인과를 방문한 박은영은 역아인 엉또를 제자리로 돌리기 위해 둔위교정술을 받기로 결정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jpg입니다

의사는 역아인 엉또의 상태를 설명하며 “엄마 골반에 오랫동안 있었으니 고관절 탈구가 되는데, 역아에게 흔한 일이다. 일찍 발견하면 충분히 교정이 된다. 늦어지면 수술까지 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jpg입니다

곧이어 의사는 초음파로 엉또의 상태를 살폈다. 그러나 의사는 “목에 탯줄이 감겨졌다. (자연분만은) 아기를 돌리면 괜찮다. 탯줄 한두 번은 감고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5.jpg입니다

이어 엉또의 고관절을 살피던 의사는 “엄마의 골반에 엉덩이가 들어가 있다.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양수가 다리를 펴고 있어서 다른 아기들보다 어려움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jpg입니다

의사는 “배가 단단해서 이대로 했다가는 위험해질 수 있다”라고 진단하며 긴급 상황을 대비해 분만실로 올라가 자궁수축억제제를 사용하는 것을 권했다. 의사는 박은영을 안심시키며 시술을 시도했다. 하지만 엉또는 움직이지 않았고, 이어 여러 번의 시도 끝에 엉또가 제자리로 돌아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jpg입니다

이후 박은영은 엉또의 상태를 살피기 위해 병실에 누워 잠시 기다렸다. 밖에서 기다리는 김형우와 영상통화를 했다. 그는 “엄마 되는 거 쉽지 않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8.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