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오후 9시 영업제한 이렇게 바뀝니다”

“설 연휴.. 오후 9시 영업제한 이렇게 바뀝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12817760001300.jpg입니다

정부가 설 연휴 전 ‘오후 9시 매장영업 제한’ 조치의 완화 가능성을 알렸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이번 주 상황이 계속 안정적인 감소세가 나온다면 다중이용시설 방역조치의 완화를 논의할 것”이라며 “오후 9시 조항을 포함해 전반적인 방역조치를 모두 검토할 것”이라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12817850001300.jpg입니다

손 반장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도 오후 9시 제한 조치의 완화를 우선 검토 중라 알렸다. 전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설 연휴 전이라도 추가적인 방역조치 완화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에 대해선 부정적이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20203840001300.jpg입니다

손 반장은 이날 방송에서 “그 조치는 설 (연휴) 때까지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국민인식도 조사결과에 따르면 ‘5인 금지 조치가 3차 유행 차단에 효과적이었다’는 응답이 74.4%였다. ‘유행 확산 시 사적모임을 금지해야 한다’는 응답도 85.7%였다. 그러나‘가족 만남은 허용해야 한다’는 응답이 56.1%, ‘허용해선 안된다’는 응답이 41.0%였다. 5인 이상 금지를 시행해도 가족 모임을 예외로 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20206200001300.jpg입니다

이날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개편 토론회가 열린 서울 중구 LW컨벤션 앞에는 자영업자 30여명이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전국자영업자단체협의회와 대한당구장협회, 한국코인노래연습장협회 등 총 19개 중소상인·실내체육시설 단체 회원들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20215170005300.jpg입니다

이들은 영하의 날씨 속에 1시간 넘게 자리를 지키며 ‘영업시간 제한 완화’ 등을 외쳤다. 참가 단체는 자정까지 영업시간 연장과 업종별 맞춤형 방역지침 수립, 지침 변경 시 당사자 참여 보장 등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요구가 반영될 때까지 24시간 사업장 오픈시위와 공동투쟁을 벌일 예정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20301850001300.jpg입니다

사진 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