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 어려워지자 사육하던 동물들 ‘학대·방치’도 모자라 잔인하게 죽이기까지 한 동물원 (사진)

운영 어려워지자 사육하던 동물들 ‘학대·방치’도 모자라 잔인하게 죽이기까지 한 동물원 (사진)

인스타그램 ‘beaglerescuenetwork’ (이하)

대구시의 한 동물원이 사육 중이던 동물들을 방치, 학대한 것도 모자라 잔인하게 죽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운영이 어려워지자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한 동물보호단체를 통해 이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일 비글구조네트워크(이하 비구협)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구시 한 동물원의 실태를 고발했다고 한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비구협은 “코로나 여파로 운영이 어려워지자 남은 동물들을 전혀 돌보지 않고 심지어 사육 중이던 동물들의 목을 매달아 잔인하게 죽였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비구협에 따르면 A동물원은 지난해 휴장 이후 원숭이를 포함해 낙타, 라쿤, 양, 염소, 거위 등을 방치했으며, 물과 사료를 제대로 공급하지 않았다고 한다. 사육 공간은 배설물 범벅이었다.

비구협은 “인근 야산에 방치된 토끼를 포함한 양과 염소들은 주위에 민원을 일으켰고, 이들을 제대로 사육하고 관리하기가 힘들어지자 결국 목을 매달아 잔인하게 죽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구조 활동을 벌인 가족이 운영하는 블로그에는 동물원의 열악한 상황이 고스란히 공개됐다.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가족은 땅바닥에 있는 물이라도 마시려고 몸부림 치는 동물들, 고드름이 빽빽하게 생긴 우리에서 지내는 원숭이 등을 촬영해 공개한 것이다.

가족은 ‘물과 전기가 끊긴 곳에 매일 물과 사료를 나르며 돌봤는데 그런 우리 가족을 헛소리하는 사람 취급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9회 가량 점검을 나왔다는 대구시청도,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는 동물원도 이해할 수 없다. 함께 민원을 제기해달라”고 전했다.

이번 일에 대해 비구협은 “대구시청과 대구지방환경청에 동물학대에 의한 격리조치를 강력하게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