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 못하니까 배달이나 한다” 배달원에게 막말 퍼부은 학원 강사

“공부 못하니까 배달이나 한다” 배달원에게 막말 퍼부은 학원 강사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40530952.jpg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2일, 온라인 커뮤니티 ‘웃긴대학’에 자신이 배달대행업체 운영자라고 주장하는 게시자의 글이 공개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40530953.jpg입니다

게시자는 불만을 제기한 주문자와의 통화 녹취록과 함께 “우리 기사 중 한 명이 너무 황당한 일을 겪고 억울해한다”며 “글을 올려 의견을 묻고 싶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d00780006094.jpg입니다

녹취록에 따르면, 게시자가 운영하는 배달대행업체 기사는 지난 1일 음식점 배달 대행 요청에 따라 한 학원으로 배달을 하러 갔다. 학원은 배달 앱을 통해 음료를 주문했으나 주소를 잘못 적어 배달원은 두 번 배달을 간 상황이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d00780006194.jpg입니다

이에 배달원이 학원 강사에게 배달비 3,000원을 요구했고, 현금이 없던 학원 강사는 계좌이체를 하겠다며 배달원을 5분에서 10분 정도 밖에 세워뒀다. 기다리던 배달원이 다른 배달 주문건 때문에 학원 강사를 찾아가 “일단 결제부터 해달라”고 요구하자 강의 중이던 강사는 짜증 섞인 태도로 돈을 줬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014e15110142%2B%25283%2529.jpg입니다

이후 주문자는 배달대행업체로 전화해 불만을 제기하며 “할 줄 아는 게 그것밖에 없으니까 거기서 배달이나 하고 있다”고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 주문자는 “말씀이 심하시다”는 배달업체 운영자의 대응에도 “본인들이 공부 잘하고, 학교 다닐 때 공부 했으면 지금 배달이나 하고 있겠느냐”며 막말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rd032tg00886.jpg입니다

이에 배달 대행업체 운영자가 “주소를 잘못 적으셔서 고생한 건 오히려 배달 기사님들”이라고 항의하자 주문자는 “음악 듣고 오토바이 타면서 부릉부릉 돌아다니는 게 뭐가 고생이냐”고 말한 것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yaytg235724.jpg입니다

또 “결제를 빨리해주셨으면 되지 않냐, 무엇이 문제냐”는 대행업체 운영자의 질문에는 “배달 기사가 코로나가 걸렸을지 어떻게 아느냐”는 동문서답을 하기도 했다. 녹취록상으로 통화는 약 20여 분간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rd032tg00825.jpg입니다

게시자는 “녹음파일을 한 번 들어보시고 저게 진짜 별일이 아니라고 하신다면 저희도 참겠다”며 “한 사람의 인간으로, 어느 가정의 한 구성원으로써 저런 말까지 들어야 되나 싶다”고 자괴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렇게 우리가 실수를 한 건지 궁금하다”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