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찰, 또 음주운전 사고 일으켜…이번에는 3명 한꺼번에 적발

부산 경찰, 또 음주운전 사고 일으켜…이번에는 3명 한꺼번에 적발

연합뉴스 (이하)

부산경찰청 소속 경찰관들의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경찰 3명이 한꺼번에 음주운전 사고에 연루됐다.

3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9시 40분께 부산경찰청 소속 A경위와 B경사, C경위 3명이 술을 마신 뒤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에서 행인을 쳤다.

이들은 저녁 식사 과정에서 술을 마셨고, 귀가하기 위해 대리운전 기사를 호출했다고 한다.

대리기사가 찾아 오기 쉬운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B경사가 자신의 차량을 6m 가량 운전대를 잡았다. 당시 B경사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졌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후 비교적 덜 취해있었던 A경위(면허정지 수준)가 대신 운전대를 잡았다가 접촉사고를 냈다. A경위가 운전하던 차량이 지상 출구로 나오던 중 행인을 쳐버린 것이다.

경찰은 A경위와 B경사를 직위해제하고, 도로교통법(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동승해 있던 C경위도 방조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월 25일에는 부산경찰청 소속 순경이 해운대구에서 술에 취해 도로에 세워져 있던 차량을 훔쳐 타다 적발돼 현재 면직처분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그뿐만 아니라 지난 1월 30일 부산경찰청 소속 경위가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지인 4명과 함께 35만원을 걸고 훌라를 치다 경찰 단속에 적발돼 즉결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잇따르는 소속 경찰 사고에 경찰청 내부에서도 기강 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