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에 유괴당해 ‘기억상실증’까지 걸린 딸…기적적으로 기억 되찾아 중학생이 되어 집에 돌아왔다

9살에 유괴당해 ‘기억상실증’까지 걸린 딸…기적적으로 기억 되찾아 중학생이 되어 집에 돌아왔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음악 콩쿠르 대회를 3일 앞두고 있던 9살 신영애 양은 연습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20대 청년 2명에게 유괴 당했다.

대구의 한 다락방에 갇힌 신 양은 유괴범들에게 폭행을 당하다가 몰래 탈출했지만, 심한 구타로 충격을 받아 기억을 잃고 만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물론 자신의 이름까지도 기억하지 못했다.

그렇게 길거리를 헤매던 신양은 한 여성에게 발견됐고, 신양을 불쌍하게 여긴 그녀는 자신의 사촌오빠에게 신양을 맡겼다고 한다.
신양은 윤향숙이 된 채 경주의 한 초등학교 2학년으로 들어가게 됐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학교에 다니면서 신양은 줄곧 1, 2등을 했다. 운동도 잘해 전국소년체전에 대표로 출전하는 등 다양한 방면으로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고 한다.

하루는 신양이 극장을 찾아 영화 ‘태백산맥’을 관람했다.

영화에는 6·25전쟁으로 헤어진 엄마와 딸이 20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하는 장면이 담겼는데 이를 보던 신양에게 옛 기억이 되살아난 것이다.

친엄마와 여동생의 이름은 물론, 자신이 어떤 삶을 살았는지도 생생하게 떠올랐다. 유괴를 당한 지 6년 만의 일이었다.

신양은 6년이 지나서 자신을 되찾았다는 생각에 영화를 보던 중 오열했다. 차마 양부모에게는 말하지 못한채 자신의 심정을 일기장에 적어 내려갔다.

그리고 우연히 딸의 일기장을 본 양부모는 고심 끝에 신양을 친부모에게 데려다주기로 결정했다.

양부모는 친부모의 집을 찾아 대구로 향했고 A양은 그렇게 6년간 떨어졌던 친부모를 다시 재회할 수 있었다.

처음 친부모는 훌쩍 커버린 A양을 알아보지 못했으나 A양을 처음 발견했던 여성의 설명을 듣고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다.

해당 사건은 지난 1976년 대구에서 실제로 발생했던 일로, 1970년 유괴를 당한 후 기억을 잃은 신양은 6년이 지난 1976년이 돼서야 친부모 품에 다시 안길 수 있었다.

당시 중앙일보의 인터뷰에서 친부는 “딸을 길러준 은혜를 잊을 수 없다. 양부와 의형제를 맺고 형으로 모셨다”라고 밝혔다.

이 사건이 발생한 후 수십 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사람들 사이에서 ‘영화에서 볼 법한 기적 같은 일’로 회자되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