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면 천국 가는 것” 대면 예배 강행한 목사, 확진 판정 받자 ‘기도 해야한다’ 며 1인실 요구

“걸리면 천국 가는 것” 대면 예배 강행한 목사, 확진 판정 받자 ‘기도 해야한다’ 며 1인실 요구

연합뉴스 (이하)

대면 예배를 고집하던 광주 안디옥교회 담임 목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의 고집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닷새간 병원에 안 가겠다고 버티다가 오늘(3일)에서야 입원한 그는 혼자서 쓰는 병실을 달라고 요청했다.

뉴스1

‘기도’를 해야한다는 이유였다.

3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의하면 광주 안디옥교회 박영우 담임 목사는 이날 오후 3시쯤 강진의료원에 입원했다. 지난달 2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지 6일 만이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연합뉴스

보통 확진 판정을 받으면 격리병상 배정까지 1일 정도 소요되지만 박 목사는 그동안 수차례 이송을 거부했다고 한다.

뉴스1

지난달 29일 확진 판정이 나온 직후 방역당국은 박 목사의 병원 이송을 위해 안디옥교회와 접촉했으나 연락이 불가했고, 수소문 끝에 박 목사의 휴대전화 번호를 알아냈지만 역시 전화 연결에 실패했다. 교회 측은 박 목사의 집 주소마저 공개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이에 방역당국은 교회 장로인 A씨를 통해 박 목사가 병원 치료를 받도록 했다. 목사와 통화한 장로는 “목사가 ‘1인 병실로 보내달라, 코를 심하게 골고 기도를 종일 해야 하는데 누군가 같이 있으면 힘들다’고 했다”며 “자가 치료하겠다고도 말했다”고 밝혔다.

결국 방역당국은 이날 오전 11시쯤 박 목사 측에 “10분 안에 연락을 주지 않으면 방역 수칙 위반으로 고발 조치하겠다”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이에 박 목사는 “강진의료원으로 가겠다”며 이날 오후 병원으로 옮겨지게 됐다.

안디옥교회

박 목사는 방역당국의 집합 금지 명령에도 ‘대면 예배’를 강행해 논란이 됐었다.

지난해 9월 설교에서는 “예배를 못 드리게 하는 건 교회 말살 정책”이라며 “목숨 걸고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7월 설교에서는 “코로나에 걸리면 천국 가는 것이지 뭐가 무섭냐”고도 말했다.

방역당국은 박 목사의 자택 주변 CCTV와 휴대전화 위치 기록 등을 분석해 접촉자 유무 가능성 등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