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잠실세무서 ‘칼부림’ 사건 전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했는데..”

서울 송파구 잠실세무서 ‘칼부림’ 사건 전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했는데..”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origin_%25EC%259E%25A0%25EC%258B%25A4%25EC%2584%25B8%25EB%25AC%25B4%25EC%2584%259C%25EB%25AF%25BC%25EC%259B%2590%25EC%259D%25B8%25ED%259D%2589%25EA%25B8%25B0%25EB%2582%259C%25EB%258F%2599%25E2%2580%25A61%25EB%25AA%2585%25EC%2582%25AC%25EB%25A7%259D%25C2%25B73%25EB%25AA%2585%25EB%25B6%2580%25EC%2583%2581.jpg입니다
뉴스1

지난 3일 50대 남성이 서울 송파구의 잠실세무서 직원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발생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origin_%25EC%259E%25A0%25EC%258B%25A4%25EC%2584%25B8%25EB%25AC%25B4%25EC%2584%259C%25EC%2597%2590%25EC%2584%259C%25EB%25AF%25BC%25EC%259B%2590%25EC%259D%25B8%25ED%259D%2589%25EA%25B8%25B0%25EB%2582%259C%25EB%258F%2599%25EC%259C%25BC%25EB%25A1%259C1%25EB%25AA%2585%25EC%2582%25AC%25EB%25A7%259D.jpg입니다
뉴스1

피해자 중 한명인 여성이 지난해 12월 초 가해 남성을 상대로 한 신변 보호 요청을 경찰에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origin_%25EC%259E%25A0%25EC%258B%25A4%25EC%2584%25B8%25EB%25AC%25B4%25EC%2584%259C%25EC%2597%2590%25EC%2584%259C%25ED%259D%2589%25EA%25B8%25B0%25EB%2582%259C%25EB%258F%2599%25E2%2580%25A6%25EB%25B2%2594%25EC%259D%25B8%25EC%2588%25A8%25EC%25A7%2580%25EA%25B3%25A03%25EB%25AA%2585%25EB%258B%25A4%25EC%25B3%2590.jpg입니다
뉴스1

이날 흉기를 휘두른 가해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세무서 직원인 여성 1명과 남성 2명이 다쳤다고 한다. 서울 송파경찰서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초 여성피해자 A씨가 신변 보호를 해달라며 112에 신고 접수를 했다”고 밝혔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origin_%25EC%259E%25A0%25EC%258B%25A4%25EC%2584%25B8%25EB%25AC%25B4%25EC%2584%259C%25EC%2597%2590%25EC%2584%259C%25ED%259D%2589%25EA%25B8%25B0%25EB%2582%259C%25EB%258F%2599%25E2%2580%25A6%25EC%25A7%2581%25EC%259B%2590%25EC%2585%258B%25EC%25B0%258C%25EB%25A5%25B4%25EA%25B3%25A0%25EC%259E%2590%25ED%2595%25B4%25ED%2595%25B4%25EC%2582%25AC%25EB%25A7%259D.jpg입니다
뉴스1

이어 “A씨가 신변 보호 요청을 해 해당 남성에게 경고 조치를 했다”며 “이에 스마트워치를 지급했지만, A씨가 맞춤형 순찰 요청은 따로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4374380%2B%25283%2529.jpg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맞춤형 순찰은 본인이 희망하는 시간대에 경찰이 순찰하는 시스템이다. 또 스마트워치는 긴급상황 시 누르면 위치가 전송돼 경찰이 출동할 수 있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yaytg845028%2B%25282%2529.jpg입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 발생 때 피해자 A씨는 스마트워치를 차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당시 피해 여성이 신변 보호 요청을 한 이유는 밝힐 수 없다”고 말하며 당시의 가해자와 잠실세무서 사건의 가해 남성은 동일인이라고만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yaytg1048814%2B%25282%2529.jpg입니다

가해자는 3일 5시쯤 서울 송파구 잠실세무서 3층 민원실에 나타나 A씨와 다른 남성 직원 두 명에게 칼을 휘둘렀다. 이후 자해를 한 뒤 독극물로 추정되는 액체를 마신 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