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동남 46년간 ‘구조전문가’로 활동 “대한항공 추락 사고.. 아기 안고 사망한 엄마, 가장 충격”

배우 정동남 46년간 ‘구조전문가’로 활동 “대한항공 추락 사고.. 아기 안고 사망한 엄마, 가장 충격”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1.jpg입니다
추락한 대한항공 여객기

46년간 구조 전문가로 살아오며 헌신한 배우 정동남이 그간 있었던 일들을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사랑을 싣고’에서는 46년 째 구조전문가로 활동중인 정동남이 과거 시신을 수습해줬던 유가족 이정희씨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건강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선 정동남은 그간 구조 전문가 인생 역사를 쏟아내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4%2B16%253B04%253B02.PNG입니다
티비는 사랑을 싣고 (이하)

정동남은 20살때 당시 16살이던 남동생을 익사 사고로 잃은 뒤 구조전문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특히 당시 돈을 주지 않으면 시신을 수습해주지 않던 환경에 큰 실망을 한 뒤 직접 자신의 사비로 장비를 사고 대원들의 식비까지 감당하며 구조전문가의 업무에 뛰어들었다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4%2B16%253B04%253B05.PNG입니다

정동남이 찾는 이정희씨는 21년전 선유교에서 남동생을 잃은 인물로 정동남은 “그때 시신을 수습하고 있는데 누나라는 분이 오셔서 돈을 건네더라. 나는 이일을 돈 받고 하는것이 아니다라고 정중히 거절했다. 근데 그 이후로 구조대원이 됐다고 하더라”밝혔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4%2B16%253B04%253B09.PNG입니다

46년 동안 구조전문가 일을 하며 가장 충격적인 순간도 공개했다. “대한항공 여객기가 괌에 추락한 사고가 있었다. 수많은 현장에 다녀봤지만 시신을 그대로 놔둔건 처음이었다”라며 끔찍했던 사고현장을 회상했다. 이어 “제일 비참했던것이 아기를 안고있던 엄마의 시신인데 이미 다 타버렸더라. 털썩 주저앉아 울면서 아기와 아기 엄마부터 수습했다. 그 후로 22일간 구조 활동을 펼쳤다”덧붙였다.

정동남은 구조 활동으로 챙기지 못한 가족에 죄책감도 드러냈다. 그는 “막내 아들이 20년전 오토바이 사고로 왼팔이 없어 2급 장애인이 됐다. 그때 내가 아빠로 역할을 잘 했다면 사고가 없지 않을까 후회가 된다. 가족에 대한 후회는 죽을때까지 할 것”이라며 죄책감을 표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4%2B16%253B04%253B12.PNG입니다

현재 오산에서 구조전문가로 활동 중인 이정희 씨를 추적하는 모습도 담겼다. 그러나 이정희 씨의 지인은 “정동남 씨에게 동생이라는 빚을 져 보기가 미안하고 고마워 출연을 고민하고 있다”고 대신 전했다. 이윽고 만난 두 사람은 눈물의 재회를 했다.

이정희 씨는 정동남을 보자마자 눈물을 쏟으며 “너무 감사하고 죄송스러워서 찾아뵙지 못 했다. 동생 시신을 수습해주시고 돈도 안 받으시고 장례식장에 조문까지 와주셨다. 빚쟁이 같은 마음이었다. 정동남 씨의 그런 행동에 감명 받아 구조전문가로 활동하게 됐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없어도 할 수 있는데까지 해보겠다는 생각이었다”며 구조전문가가 된 이유를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g2.daumcdn.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