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회식’을 못해서”…시민들 세금으로 ‘스타벅스 상품권 파티’ 벌인 서울시 공무원들

“‘연말 회식’을 못해서”…시민들 세금으로 ‘스타벅스 상품권 파티’ 벌인 서울시 공무원들

연합뉴스

서울시 공무원들이 지난 연말 송년회를 못했다는 이유로 ‘스타벅스 상품권’ 파티를 한 사실이 알려졌다.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자신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돈으로 했다면 문제 되지 않을 일이지만, 회식 등에 쓰지 못한 시민의 세금으로 이 파티를 해 논란이 일어나게 됐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교통운영과는 지난해 12월 17~23일 시청 인근 스타벅스 매장에서 업무 추진비로 250만원을 결제했다고 한다. 1장당 5만원을 결제할 수 있는 카드를 사 직원 50명에게 나눠준 것이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뉴스1

공공개발기획단은 90만원어치, 재정균형발전담당관 부서는 50만원어치, 장애인자립지원과는 46만원어치를 구입해 직원들에게 나눠줬다고 전했다.

이 업무추진비를 모두 합하면 총 430만원.

연합뉴스

코로나 시국에 회식을 못했으니 이렇게라도 세금을 쓰자는 의도로 구매한 것이라 예상되어 논란이 일어난 것이다.

또한 서울시는 ‘상생’을 강조하며 서울사랑상품권 사용을 독려하는데 정작 공무원들은 이런 기조와 정반대 움직임을 벌였다는 점도 비판받는 점 중 하나다.

뉴스1

시민들에게는 서울에서만 사용이 제한된 상품권 사용을 강조하면서 본인들은 전국 어디에서나 사용이 가능한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 카드를 구매해 사용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시민들은 “지난해 쓰지 못한 세금은 잘 모아뒀다가 다른 데 쓰는 게 맞지 않느냐”며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