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면 코난이다” 엄청난 촉으로 남친의 유튜브 시청기록에서 ‘세로드립’ 찾아 바람 잡아낸 여자친구

“이 정도면 코난이다” 엄청난 촉으로 남친의 유튜브 시청기록에서 ‘세로드립’ 찾아 바람 잡아낸 여자친구

JTBC ‘부부의 세계’

요즘 들어 유튜브 영상에 푹 빠진 남자친구를 지켜보던 여자친구가 엄청난 ‘촉’을 발휘해 화제다.

클립아트코리아

지난 3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얀(YAN)’은 남친의 바람을 눈치챈 여성의 신박한 방법을 전했다.

클립아트코리아

매체에 따르면 어느 날 여성 A씨는 남자친구 B씨의 핸드폰으로 유튜브 영상을 보던 중 ‘시청 기록’에 눈길이 꽂혔다고 한다.

그가 눌러본 영상은 대부분 레시피와 플레이팅 등 요리와 관련된 것들이었다. 여기까지는 딱히 이상할 것 없어 보인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JTBC ‘부부의 세계’

하지만 A씨는 이상함을 감지했다. B씨는 평소 요리를 하지 않을뿐더러, 그의 시청 기록에는 아주 오래된 영상이 뒤섞여 있는 등 부자연스럽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한다.

추리를 이어가던 A씨는 마침내 시청 기록의 비밀을 풀 수 있었다.

유튜브 캡처

앞 글자만 따서 읽었을 때 “토요일 오후 8시 카페에서 만나”라는 하나의 문장이 만들어지는 ‘세로드립’이었던 것이다.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이후 A씨는 남자친구의 최근 귀가 시간이 평소보다 늦어진 점 등을 미루어보아 ‘바람’이라 확신하고 B씨를 추궁해 자백을 받아냈다.

B씨는 이전부터 여사친 C씨와 유튜브 계정을 공유해 왔었고, 최근 연인으로 발전하면서 시청기록으로 둘만의 ‘비밀 코드’를 만들어 은밀한 약속을 이어왔다고 한다.

A씨는 이 사실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며 “바람이 의심된다면 유튜브도 그냥 넘겨서는 안 된다”며 “여자의 촉은 99%다”라고 전했다.

A씨의 코난급 추리에 누리꾼들은 감탄을 금치 못하면서도 이렇게까지 하면서 다른 여성을 만나는 B씨를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