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유, 밀가루, 과일, 로션까지…’ 명절 택배 뜯어 아파트 안에 뿌리고 다닌 초등생 3명 경찰에 붙잡혀

‘식용유, 밀가루, 과일, 로션까지…’ 명절 택배 뜯어 아파트 안에 뿌리고 다닌 초등생 3명 경찰에 붙잡혀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초등학생 3명이 아파트를 돌아다니며 명절 선물세트 내용물을 뿌리고 다녀 건물 안이 처참한 모습으로 변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4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아파트 난리 났네요”라는 제목과 함께 아수라장이 된 아파트 복도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바닥에 뿌려진 기름으로 인해 출입 금지 안내가 걸려있는 계단과 밀가루로 범벅이 된 복도 바닥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작성자는 “초등학생 3명이 각 동을 돌아다니면서 택배를 뜯고 내용물을 여기저기 다 던졌다”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그는 “선물세트로 온 식용유, 밀가루, 로션 크림, 건강 보조제, 과일 등을 오만 곳에 뿌리고 밟아 터뜨렸다”며 “주민 한 분은 식용유를 밟고 넘어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이어 “세대 잠금장치에도 로션을 잔뜩 발라서 잠금장치가 고장 난 집이 6곳이나 된다”며 “경찰차만 6대가 출동해 CCTV를 보면서 아이들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주민들은 물론 관리실, 초등학생의 부모들까지 전부 멘붕에 빠져 있는 상황”이라며 “내일도 헬게이트가 열릴 것 같다”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형사·민사 처벌이 가능한지에 대해 이야기하며 “손해배상 청구는 가능하지 않냐” “초등학생이라도 이건 처벌해야 한다” “어리다고 봐주기엔 대형사고” 등의 반응이다.

한편 미성년자의 경우는 형사처벌이 되지 않으며 법정대리인을 상대로 민사 소송을 거는 것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