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고 죽으라고” 아이린 갑질 폭로 에디터에 ‘저주’ 퍼붓는.. 고통 호소 (사진)

“나보고 죽으라고” 아이린 갑질 폭로 에디터에 ‘저주’ 퍼붓는.. 고통 호소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c574b2d-7dfa-4ad2-91cc-1e3f0e3735a1.jpg입니다
아이린 인스타그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a3a9e97-ed98-421e-adda-ca292c9702e4.jpg입니다
에디터 호소문 _ 인스타그램

‘레드벨벳’ 아이린의 인성을 폭로했던 에디터가 악플러들에 공세에 힘든 심경을 토로했다. 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린 사건 에디터가 최근 올린 인스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8d89f07b-5573-4261-8714-ea2e5e185cf4.jpg입니다
V앱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8a6bb1c-c632-41df-a10a-9acf06ab3afd.png입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해당 글에는 지난해 12월 아이린 사건을 폭로했던 에디터가 올렸다는 게시물이 담겨 있었다. 에디터는 ‘나는 이제 거의 괜찮아졌다. 그저 죽으라는 메시지에도 더이상 가슴이 떨리지 않는다. ‘그 끊임없는 의지로 너 스스로를 위해 다른 걸 해봐’라고 답을 하고 싶다’라며 계속된 비난에 고통을 호소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81214hiteeyrrin.jpg입니다
SM 엔터테인먼트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8110634d5b15c.png입니다
몬스터 뮤비

아버지의 병세 악화로 인해 정신적인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악플러들에게 그만 괴롭혀달라고 호소했음에도 계속되는 비난을 참지 못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앞서 에디터는 SNS를 통해 ‘레드벨벳’ 아이린의 인성을 폭로해 논란이 됐다. 아이린은 즉각 사과의 뜻을 표했지만 사건은 일파만파 켜졌다. 누리꾼들은 ‘이제 악플러들도 그만했으면’, ‘힘든 일 잊고 다시 새 출발 하시길’ 등의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9242661-0841-4d61-9831-37d0decfafa9.jpg입니다
인스타그램 (에디터)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