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린 여배우, 남편이 ‘프랑스’에 방치 중” 배우 윤정희, 외부와 단절된 채 홀로..

“치매 걸린 여배우, 남편이 ‘프랑스’에 방치 중” 배우 윤정희, 외부와 단절된 채 홀로..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unnamed.jpg입니다
영화 <시>

정상급 원로 영화배우가 치매를 앓은 채 프랑스에 홀로 방치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외부와 단절된 채 하루하루 스러져가는 영화배우 윤**를 구해 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현재 게시물은 관리자에 의해 실명이 가려진 상태지만 글에 나열된 여러 정황을 통해 영화배우 윤정희를 지칭한 사실이 알려졌다.

청원인은 윤정희의 상태에 대해 “남편과 별거 상태로 배우자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파리 외곽의 한 아파트에서 홀로 외로이 알츠하이머와 당뇨와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7_32_29__58e74e9d52ca7%255BW680-%255D.jpg입니다
영화 <시>

이어 청원인은 “수십 년을 살아온 본인 집에는 한사코 아내를 피하는 남편이 기거하고 있어 들어가지도 못한다”며 “근처에 딸이 살기는 하나 직업과 가정생활로 본인의 생활이 바빠서 자기 엄마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다”고 상태를 알렸다.

배우자와 딸로부터 방치된 채 윤정희가 홀로 투병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청원인은 “윤정희 형제들이 딸에게 자유롭게 전화와 방문을 할 수 있도록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감옥 속 죄수를 면회하듯이 횟수와 시간을 정해줬다”며 “개인의 자유가 심각하게 유린당하고 있고 인간의 기본권은 찾아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51970_51352_4356.jpg입니다
영화 <시>

특히 그는 “남편은 아내를 안 본 지 2년이 됐다. 자신은 더 못하겠다면서 형제들에게 아내의 병간호 치료를 떠맡기더니 지난 2019년 4월 말, 갑자기 딸을 데리고 나타나 자고 있던 윤씨를 강제로 깨워서 납치하다시피 끌고 갔다”며 남편을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남편은 서울에 나타나 언론에 자청해서 인터뷰했다. 감추어도 모자랄 배우자의 치매를 마치 죽음을 앞둔 사람, 의식 불명 또는 노망 상태인 것처럼 알린다”며 “(명랑하던 윤 씨는)프랑스에 끌려가서 대퇴부 골절로 입원도 하고 얼굴은 20년도 늙어 보인다”고 밝혔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optimize.jpg입니다
영화 <시>

마지막으로 청원인은 윤정희가 “노후를 한국 땅에서 보내길 항상 원했다”며 “직계 가족으로부터 방치되고 기본적인 인권조차 박탈된 상황에서 벗어나 한국에서 남은 생을 편안히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호소하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f5d172d7c45641cdb8452f814a6a366d.jpg입니다
뉴스1

그러면서 “형제 자매들이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면서 제대로된 간병, 치료를 애원을 하고 대화를 요청했지만 전혀 응답이 없고 근거없는 형제들 모함만 주위에 퍼트리니 마지막 수단으로 청원을 한다”고 청원 글을 올리게 된 배경을 밝혔다. 1960∼70년대를 풍미했던 윤정희는 지난 1976년 피아니스트 백건우(75)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이 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maxresdefault.jpg입니다
연합뉴스

지난 2019년 백건우의 내한 공연을 담당하는 공연기획사는 윤정희의 병세가 악화됐다며 그가 프랑스 파리에 있는 딸의 옆집에 머물며 요양 중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윤정희의 투병 사실은 가까운 지인들만 알고 있던 비밀이었지만 당시 백건우와 그의 딸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고백하며 알려지게 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MYH20210207010000038.jpg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