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아니야?” 지하철 함께 탄 남성의 ‘발목’에 수상한 물체 발견 (사진)

“전자발찌 아니야?” 지하철 함께 탄 남성의 ‘발목’에 수상한 물체 발견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8%2B13%253B27%253B59.JPEG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뉴스1

지난 7일 올라온 문제의 사진은 전철 좌석에 앉아 있는 한 남성의 다리 부분을 누군가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8%2B13%253B28%253B03.JPEG입니다
기사와무관한사진/뉴스1

사진을 자세히 보면 양말 겉으로 볼록하게 무언가가 튀어나와 있다. 한눈에 봐도 그 형태가 너무 선명하게 보이는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양말 안에 전자발찌가 숨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8%2B13%253B28%253B08.JPE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누리꾼들은 “저쪽에 무언가를 채우는 사람을 보기는 쉽지 않다”라며 “게다가 네모 형태라면 곁에 다가가지 않는 게 좋아보인다”라고 말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8%2B13%253B28%253B13.JPE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한편 전자발찌는 착용자의 위치나 상태를 감시하기 위해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탑재해 범죄 전과자 등의 발목에 채우는 장치로 알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c0020310381%2B%25282%2529.jpg입니다
이하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국엔 2008년 9월 처음으로 도입됐다. 처음에는 성범죄자에게만 도입됐지만 미성년자 유괴범, 살인범, 상습 강도범 등으로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wmtg074105.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wmtg115938%2B%25281%2529.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