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백, 네 몸값보다 비싸” 아내에 한마디 했다가 온갖 욕 다 먹고 있는 양준혁 (사진)

“명품백, 네 몸값보다 비싸” 아내에 한마디 했다가 온갖 욕 다 먹고 있는 양준혁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8%2B10%253B48%253B39.PNG입니다
살림남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아내 박현선에게 “(내가 사준) 명품백이 네 몸값보다 더 비싸다”라는 농담을 던졌다가 누리꾼들에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결혼식을 앞두고 친구들을 초대해 파티를 여는 양준혁-박현선 부부가 등장하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g4.daumcdn.png입니다
네이버 카페

이날 친구들은 양준혁이 박 씨에게 프러포즈할 때 선물한 다이아몬드 반지와 목걸이를 보여달라고 요청했고, 박 씨는 손가락에 끼고 있던 반지를 보여주었다. 친구들이 “너무 예쁘다”라며 감탄하자 양 씨는 “이거 진짜(다이아)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8807_31787_141.jpg입니다
살림남

친구들은 양 씨에게 “안 해주실 줄 알았다”라며 놀라워하였다. 이는 양 씨가 결혼 전부터 반지나 목걸이 등을 선물하지 않겠다고 선전포고를 했기 때문이었다. 양 씨는 “아내가 원래 이런 애가 아닌데 갑자기 바람이 들었다. 어느 날부터 사달라고 하더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0072706060535447_1.jpg입니다
뭉쳐야산다

이어 양 씨는 “내가 가방도 해주고 목걸이도 해줬다”라며 자랑을 했고 박 씨 역시 남편이 선물해준 명품 가방을 들고나와 자랑했다. 친구들이 “(박 씨가) 이 가방을 신줏단지 모시듯 한다”라고 말하자 양 씨는 “그래 이거, 네 몸값보다 더 비싼 거다”라는 말을 했다. 그 발언에 화들짝 놀란 친구들은 “무슨 소리를 하는 거냐, 큰일 날 소리를 한다”라고 양 씨를 나무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0100915542133866_1602226461.jpg입니다
뭉쳐야 산다

박 씨는 “저 가방 잃어버리면 이혼이라고 하더라”라고 폭로하여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방송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양준혁의 발언이 나만 불편했냐”, “저걸 농담이라고 하냐” 등의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한 누리꾼은 “말실수 제대로다. 어떻게 몸값이라는 말을 사용하냐”며 “저런 발언을 거르지 않고 대문짝만하게 내보낸 방송국은 또 뭐냐”라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g2.daumcdn.jpg입니다
살림남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냥 부부사이에 농담 주고받다가 실수 한 것”, “설마 진심으로 말한 거겠냐. 장난이지!”라며 예능은 예능으로 받아들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8%2B13%253B31%253B50.PNG입니다
언니한텐 말해도돼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