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병 환불받은 척, 2천만원 꿀꺽한 편의점 알바.. 횡령 금액은 점주 부담 (사진)

빈병 환불받은 척, 2천만원 꿀꺽한 편의점 알바.. 횡령 금액은 점주 부담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8%2B18%253B06%253B30.PN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CCTV 장면)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공병을 거짓 등록해 20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아르바이트생을 검찰이 수사중이다. 이 알바생의 모친은 서울시 공무원으로 재직 중이라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325009465.jpg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서울서부지검은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는 A(30)씨 사건을 지난해 9월 서울 은평경찰서로부터 송치받았다. A씨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2019년 8월께까지 서울 은평구 한 편의점에서 근무하면서 공병 반환금 1995만5760원을 허위로 등록해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325009497.jpg입니다

손님이 공병을 가져올 경우 소주병은 100원, 맥주병은 130원을 환불해주는데 이를 실제 공병 없이 거짓으로 등록해 빼돌린것이다. A씨는 그 밖에도 문화상품권이나 로또 등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034j16090506.jpg입니다

그는 이 금액을 데이트 비용이나 교통비 등 생활비로 사용했다. 횡령된 금액은 결국 편의점 점주가 부담한다 피해점주 B씨는 “최저임금 인상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까지 겹쳐 매출이 많이 준 상황에서 연수입을 가져간 셈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01e15100145.jpg입니다

한편 A씨 모친은 서울시 현직 공무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모친이 서울시 공무원이라는 말에 더 의심없이 가게를 맡겼다”며 “열악한 환경에서 경영하는 영세자영업자로서 엄벌에 처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rd032tg07347.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