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이식 기다리던 소방관의 ‘생명’을 구한 ‘시민’들의 기적 (사진)

심장 이식 기다리던 소방관의 ‘생명’을 구한 ‘시민’들의 기적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9%2B10%253B22%253B28.JPEG입니다
JTBC 뉴스

KTX의 열차 운행 시간을 늦춰서 만들어낸 3분이 심장 이식을 기다리던, 소방관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09%2B10%253B22%253B40.JPEG입니다
JTBC 뉴스

지난달 13일 오후 8시가 조금 넘은 시각 동대구역 역무실로 전화가 걸려왔다. 이식할 심장을 이송하기 위해 10분 뒤에 도착하는 열차를 타야 하는데, 아무리 빨리 도착해도 몇 분 늦을 것 같다는 연락이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26002723.jpg입니다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에 역무원이 관제실과 해당 열차에 다급한 상황을 알렸고 KTX는 의료진이 오는 시간에 맞춰 늦게 도착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27005521.jpg입니다

원래 출발 시간보다 3분이 지난 시각, 의료진은 이식할 심장을 들고 Ktx를 탈 수 있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27008335%2B%25281%2529.jpg입니다

심장은 장기 중에서도 골든 타임이 가장 짧다고 알려졌다. 이 심장을 기다리고 있던 사람은 2년 전 확장성 심근병증 진단을 받은 서른아홉 살 소방관 서민환 씨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15s001806.jpg입니다

지난해 말엔 심장이 스스로 혈액을 공급하지 못하게 되면서 에크모까지 달았다. 이날 심장이식을 받은 서씨는 성공적으로 회복해 퇴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15s002276.jpg입니다

장기이식을 받은 서민환 씨는 “생명의 위험이 있는 시민들을 도와주고 구해주는 역할을 계속 수행하고 싶습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