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펫과 ‘털 색깔’이 너무나 똑같아서 한 번 누우면 쉽게 찾을 수 없다는 댕댕이

카펫과 ‘털 색깔’이 너무나 똑같아서 한 번 누우면 쉽게 찾을 수 없다는 댕댕이

이하 Sandy Burke Moody

털 색깔이 카펫과 너무나도 똑같아서 집사를 당황하게 만든 강아지가 있다.

이 강아지의 이름은 호스(Hoss)라고 한다. 한번 카펫 위에 누워버리면 좀처럼 발견하기 쉽지 않아서 집사가 녀석을 밟을 뻔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라고 한다.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The dodo)에 따르면 강아지 호스는 요즘 카펫 위에서 낮잠을 자는 것을 즐겨 집사가 난감한 적이 많았다고 한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카펫 색깔과 털 색깔이 똑같아서 강아지 호스가 누워버리면 어디에 누웠는지 찾기 힘들 정도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하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다만 집사에게 팁이 있다면 눈, 코, 입으로 구성된 까만 점 3개를 찾는 것으로 강아지 호스가 어디 누웠는지 확인한다고 전했다.

문제는 강아지 호스가 얼굴을 카펫에 박고 자버리면 도저히 찾아낼 수 없다는 것인데, 그래서 집사는 자신의 SNS에 카펫 위에 숨은 강아지 찾기 사진을 올려봤다고 한다.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사진 속에서 강아지 호스를 찾아내지 못했다고 한다.

집사 샌디 버크 무디(Sandy Burke Moody)는 “정말 방심하면 안됩니다”라며 “자칫 잘못하면 강아지 호스를 밟을지도 모르니깐 말이죠”라고 전해 웃음을 주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