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자포자기’ 언급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리고 싶지만…개인사 여백의 미 남겨둘 것”

송중기 ‘자포자기’ 언급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리고 싶지만…개인사 여백의 미 남겨둘 것”

이하 넷플릭스

배우 송중기가 ‘승리호’ 속편 출연 의사에 대해 밝혔다. 더불어 ‘승리호’ 프레스 콘퍼런스 당시 언급한 “자포자기라는 단어가 떠올랐다”는 말에 대해 이야기를 전했다.

송중기는 9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 관련 인터뷰에서 “속편은 너무나 함께 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 그런 계획이 있다면 하루 빨리 우리 내부에서 알려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송중기는 “아직 (속편과 관련한) 그런 얘기가 오고간 건 없다”면서도 “영화에 대해 여러 반응이 있겠지만 이런 질문이 온다는 것 자체가 어느 정도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기분이 좋다. 다 워낙 마음이 통하기 때문에 또 다음 에피소드가 생긴다고 한다면, 저는 적극적으로 환영이고 또 만나고 싶다”며 바람을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그러면서 조성희 감독과의 세 번째 작품을 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감독님께서 제가 지겹지 않으시다면 저는 감독님과 또 (하고 싶다)”라며 “감독님이 갖고 있는 정서를 좋아해서 그런지 감독님이 하시는 얘기가 많이 끌리는 것 같다. 감독님의 단편을 봐도 어떤 장르가 됐든 그분의 이야기에는 가족이라는 키워드가 들어가는 것 같다. 그게 본능적으로 저와 맞는 것 같고 그래서 감독님 작품을 좋아하는 것 같은데 언제든지 또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하 인스타그램 하이스토리

이어 송중기는 프레스 콘퍼런스 당시 “자포자기”라는 단어를 언급한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그 넷플릭스 프레스 콘퍼런스 당시 인터뷰를 했던 말에 대해 질문해주신 것 같다”며 “말 그대로였던 것 같다. 그 말씀을 드린 게 다였던 것 같다. 말 그대로 태호라는 인물에 대해 제가 그 단어를 썼던 건 실제로 그랬던 것이고 그 당시에 비슷했기 때문에 드린 말씀”이라면서도 “자세히 말씀드리고 싶은 것도 있지만 개인사라서, 여백의 미를 남겨두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의 조성희 감독이 연출했으며 지난 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블라썸 엔터테인먼트 제공

송중기는 극 중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 조종사 김태호 역을 연기한다. 김태호는 지구에서 온 불법 이민자를 검거하는 전직 UTS 기동대 에이스 출신으로 상부의 명령에 불복종, 살상을 거부하고 한순간에 꼭대기에서 바닥으로 떨어진 후 승리호의 조종사가 된 인물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