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선수 이다영, 선배 선수 ‘반려견’ 다친 사진에 “XX탕 생각나” (사진)

배구선수 이다영, 선배 선수 ‘반려견’ 다친 사진에 “XX탕 생각나” (사진)

뉴스1

지난 7일 경기 용인시 기흥구 내 여자배구 선수단 숙소에서 여자 배구선수 A씨(25)가 쓰러진 채 발견돼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많은 누리꾼들은 A 선수를 이다영 선수라고 추측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이다영의 발언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야 저거 보신탕 드립 진짜냐?” “이다영 선배선수 정다은 강아지 보신탕 논란” 등의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황연주가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반려견인 밀크의 사진을 올리자 이다영이 댓글을 단 게 현재 급속도로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이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인스타그램

황연주가 올린 사진 속에는 까만색 털을 가진 강아지 ‘밀크’가 한 쪽 팔에 밴드를 감고 화면을 응시하고 있었으며 황연주는 ‘내가 좀 아프구나 주인아…’라고 써 밀크의 입장을 대변했다.

연합뉴스 (이하)

이에 이다영은 “다은 언니 삐글이는 튼튼해서 보신탕이 생각나던데”라며 “밀크는 말랐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프다는 개 글에 보신탕 글을 쓴 거냐” “내가 황연주면 이다영 안 본다” “이건 진짜 아니다” “공감능력제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개하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