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감격스럽다..” 데뷔 17년 만에 ‘여우주연상’ 받아 눈가에 눈물 맺힌 채 소감 전한 라미란

“정말 감격스럽다..” 데뷔 17년 만에 ‘여우주연상’ 받아 눈가에 눈물 맺힌 채 소감 전한 라미란

이하 SBS ‘제 41회 청룡영화상’

영화 ‘정직한 후보’ 라미란이 여우주연상의 트로피를 차지했다.

배우 라미란은 9일 오후 9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 41회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감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라미란은 트로피를 받자마자 “저한테 왜 이러세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코미디 영화라 후보가 된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왜 상을 주고 그러시냐”라며 울컥해 웃음을 주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라미란은 “제가 전에 조연상을 받으면서 우스갯소리로 다음에는 주연상으로 인사드리겠다고 했는데, 노미네이트 되자마자 받아버렸다.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지만, 이런 생각이 든다. 작년에 너무 어려운 시기를 지나왔기 때문에 작은 웃음이라도 드린 것에 많은 의미를 두신 게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이하 ㈜수필름, ㈜홍필름 제공

이어 라미란은 배우, 스태프, 감독 등에게 고생 많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청룡에서 코미디 영화가 상을 받다니 정말 감격스럽다”라며 “사실 ‘정직한 후보2’를 찍으려고 하고 있다. 정말 죄송하다. 내년에도 여러분의 배꼽 도둑이 되도록 하겠다. 다음에도 또 주연상 받으러 오겠다. 감사하다”며 감동과 웃음을 동시에 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