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 받은 ‘가스 검침원’ 센터장에게 폭행 당했다 “왜 그걸 뺏으려고 해서..”

암 진단 받은 ‘가스 검침원’ 센터장에게 폭행 당했다 “왜 그걸 뺏으려고 해서..”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08245830.jpg입니다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6년째 도시가스 검침원으로 일하고 있는 A 씨는 지난달, 초기 유방암 판정을 받은 후 치료를 위해 사직서를 썼다. 회사에 병가 규정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08271336.jpg입니다

A 씨는 2주 정도면 치료가 가능하다고 해 남은 연차를 쓰기로 마음을 바꿨고, 아직 처리되지 않은 사직서를 돌려 받기 위해 담당 센터장과 면담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m08271732%2B%25281%2529.jpg입니다

A 씨는 이 과정에서 센터장이 사직을 강요하며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주머니에 있는 사퇴서 뺏으려고 힘으로 하다 보니까 제가 그 힘에 의해서 밀려서 뒤로 넘어졌고 넘어진 제 위에서 멱살을 잡게 됐고.”라고 주장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c00330000087.jpg입니다

센터장은 당시 감정이 격해졌기 때문이라며 폭행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냥 가져가시게 둬도 아무것도 없는데 왜 그걸 뺏으려고 해서… 넘어지실줄은 또 모르고..”라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325013393.jpg입니다

회사 측은 사건 발생 당일에 센터장을 직위해제했고, 조만간 내부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10s19060046%2B%25281%2529.jpg입니다

민주노총은 기자회견을 열어 센터장의 직원 폭행을 규탄하고, 해당 회사 가스 검침원들이 연차 사용 권리를 보장받지 못한채 혹사 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110s19060047%2B%25281%2529.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