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 서장훈, 정부 ‘부동산 정책’으로 수십억 원 날릴 위기 처했다

건물주 서장훈, 정부 ‘부동산 정책’으로 수십억 원 날릴 위기 처했다

미운우리새끼

전 농구선수이자 방송인 서장훈이 정부 정책에 수십억대의 손해를 볼 위기다. 지난 1월 서울특별시와 국토교통부는 공공재개발 첫 시범 사업 후보지로 8곳을 발표했다. 그 중 한곳은 현재 서장훈의 건물이 위치한 동작구 흑석 2구역이다.

네이버 (서장훈 빌딩)
아는형님

해당 위치에는 서장훈이 지난 2005년 매입했던 빌딩이 있다. 해당 빌딩은 지하 2층에서 지상 7층의 규모로 다수의 상가가 입점해 있다. 당시 서장훈은 58억원에 건물을 매입했으며 현재는 2배 가량 시세가 올라 총 120억원이 됐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전자랜드

그러나 재개발 후보지에 선정되며 120억 대를 호가하는 빌딩을 허물게 되었다. 서장훈과 같은 건물주는 재개발이 시행되면 새 아파트나 상가를 분양 받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한 사람이 여러채를 받을 수 없어 나머지는 현금으로 건물 가치를 정산받는다.

아는형님

정산은 감정평가액을 기준으로 이뤄지며 이는 시세보다 낮게 건물 가치를 평가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서장훈은 최대 수십억원의 손해를 보게 된다. 더불어 서장훈은 현재 해당 빌딩에서 월 3천만원의 임대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아는형님

만약, 시세가 아닌 감정가를 반영할 경우 재개발 기간을 2~3년으로 볼 때 최소 5억원 이상의 임대료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전자랜드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