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캠핑 즐기고 그냥 가시면 어떡해요” 설연휴 끝나자 쓰레기 산으로 변해버려 (+사진)

“아이들과 캠핑 즐기고 그냥 가시면 어떡해요” 설연휴 끝나자 쓰레기 산으로 변해버려 (+사진)

보배드림 (이하)

설 연휴 캠핑을 즐기던 이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 더미. 글쓴이는 그냥 두고 볼 수 없어 쓰레기를 직접 치웠다고 밝히며“자연에서 힐링하셨으면 뒤처리도 잘 하시라”며 일부 캠핑족들의 무책임한 행동을 나무랐다.

‘대전주민’이라고 자신을 밝힌 네티즌 A씨는 14과 15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각각 한 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대전 갑천 상류를 지나다가 다리 밑에 놓인 쓰레기 더미를 발견했다. 그곳은 차를 대고 캠핑을 하는 이른바 ‘차박’으로 유명한 장소였다.

A씨는 “아이들이랑 캠핑하시고 쓰레기를 버리고 그냥 가버렸다”며 종이 상자 여러 개와 봉지 등이 어지럽게 놓인 모습을 촬영해 공개했다. 통마늘 등 음식물 쓰레기는 물론 부탄가스와 ‘똥 휴지’도 있었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글에 비난 섞인 댓글과 함께 적지 않은 이들이 비슷한 경험을 토로했다. 한 네티즌도 “우리 시골집 저수지도 저렇다. 밤 낚시 하러 와서 친구들끼리 차에서 자고 텐트에서도 자면서 술 먹고 라면 끓여서 먹고 그 다음 날 가보면 쓰레기 산”이라고 하소연했다.]

청소를 마친 A씨는 “자연아 미안해 하고 인사하고 나왔다”며 “이게 사람이냐? 순간 여기가 유료 캠핑장인 줄 알았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 글은 캠핑족이 모이는 커뮤니티에도 퍼지기 시작했다.

A씨는 “쓰레기 버린 사람이 글을 봤을지 모르겠지만 진짜 인간적으로 너무하다” “진짜 인간적으로 재미있게 공짜로 자연에서 놀았으면 뒤처리는 하고 가셔야 하는 거 아닌가” “아이들도 같이 놀던데 아이들이 뭘 배울까”라는 말도 남겼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