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터진 배우 조병규, 소속사 공식입장 “경찰 수사 의뢰” (전문)

‘학폭 의혹’ 터진 배우 조병규, 소속사 공식입장 “경찰 수사 의뢰” (전문)

경이로운 소문

배우 조병규가 또 ‘학교 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17일 조병규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게시된 조병규 배우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고자 당사는 경찰 수사를 정식 의뢰하였으며 현재 본건과 관련 조사에 착수했음을 알린다”며 “소속 배우에 대한 악성 루머를 양산하고 확산시키는 범법 행위에 대해서는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식입장

이어 “HB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불법 행위(허위사실 유포, 악성 댓글 작성)에 대해서 보다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소속 배우들의 권익이 보호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

경이로운 소문

앞서 16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 학교 폭력 피해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글쓴이는 조병규와 뉴질랜드에서 같은 학교를 다녔다며 배지 등을 증거로 내세웠다. 그는 “‘조병규 학교폭력’을 검색하니 오히려 널 감싸고 피해자들을 허언증 취급한다”고 토로하였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경이로운 소문

글쓴이에 따르면 영어공부를 위해 갔던 뉴질랜드에서 조병규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 밝혔다. 글쓴이는 16세 때 조병규의 말에 대꾸를 하지 않자 다른 학생들과 함께 자신을 둘러싸고 점심시간 동안 욕을 했다고 주장하였다.

경이로운 소문

이 글쓴이는 조병규가 음담패설을 일삼았다 주장하며 “조병규와 같은 학년을 다닌 증거와 홈스테이 했던 분들 부모님까지 연락해서 증인들도 생각보다 꽤 있고 고소에 대한 걱정은 딱히 없다. 이와 다를 시 조병규가 피해를 받은 것에 대한 모든 손해배상을 책임질 것을 약속한다. 왜냐하면 다 사실”이라며 “난 그저 너(조병규)의 과거를 묻지 말고 당당히 살았으면 좋겠다. 사과 한 번이면 된다”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조병규 인스타그램

조병규는 앞서 2018년 방영된 ‘스카이캐슬’에 출연할 당시에도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면 반박한 바 있어 재차 불거진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한 조병규 측의 반응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최근 조병규는 OCN ‘경이로운 소문’으로 주인공에 도전해 성공을 거두고 MBC ‘놀면 뭐하니?’와 KBS2 ‘컴백홈’에 연이어 합류하며 예능계에서도 주목받았다.

스토브리그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