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다가 제 팔을 붙잡더니..” 학교폭력에 시달렸던 학생이 폭로한 유노윤호 중학교 시절 인성

“지나가다가 제 팔을 붙잡더니..” 학교폭력에 시달렸던 학생이 폭로한 유노윤호 중학교 시절 인성

이하 유노윤호 인스타그램

최근 여러 연예인들을 둘러싸고 ‘학폭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동방신기 유노윤호와 관련된 미담이 나왔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노윤호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커뮤니티

A씨는 중학교 시절 당했던 학교폭력을 회상하며 당시 같은 학교였던 유노윤호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학창시절 내성적이고 낙천적인 성격탓에 친구들의 모진 장난에도 말 한마디 못했다는 A씨는 바보같은 중학교 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하 페이스북 ‘TVXQ’

그러다 하루는 같은 반 친구에게 칼빵 비슷한 상처를 받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A씨는 “당시에는 그게 학교폭력인줄도 모르고 장난으로만 생각했는데 담임선생님과 상담을 하고 나서야 (내가 당하던게) 학교폭력이란 걸 알게 됐다”고 밝혔다.

당시 학교 자퇴까지 생각할 정도로 괴로웠던 때를 보냈다는 A씨는 유노윤호에게 큰 힘을 얻었다고 한다.

A씨는 “유노윤호는 나와 같은 반도 아니고 친하지도 않았다. 그저 학교 축제때마다 춤 공연도 하는 인기 많은 우상같은 친구였는데 어느날 지나가다가 상처난 내 팔을 잡더니 ‘그자식이 그랬냐. 내가 혼내줄까?’라는 뉘앙스로 따뜻한 말을 해줬다”고 전했다.

A씨는 당시 유노윤호의 한 마디가 큰 힘이 됐고 학교도 자퇴하지 않고 무사히 졸업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온라인커뮤니티

뒤이어 A씨는 유노윤호가 졸업한 월계중학교 졸업앨범 사진도 함께 올렸다.

최근 여러 연예인을 둘러싸고 ‘학폭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터진 유노윤호의 선한 학창시절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