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차기작 영화서 납치된 한국인 구하는 ‘국정원’ 요원으로 출연한다

현빈, 차기작 영화서 납치된 한국인 구하는 ‘국정원’ 요원으로 출연한다

VAST 엔터테인먼트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막을 내린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배우 현빈이 빠르게 차기작을 결정했습니다.

21일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현빈이 영화 ‘교섭’에 출연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빈은 최근 성황리에 종영한 화제의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역대급 캐릭터 리정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어느 순간에서든 윤세리(손예진 분)를 지켜주는 듬직한 모습, 세리의 사소한 말 하나도 놓치지 않고 기억하는 섬세한 면모는 뭇 여심을 설레게 하기 충분했습니다.

영화 공조

또한 판타지 장르의 특성상 가볍게 느껴질 수 있는 부분에서도 현빈 특유의 담백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랑불’로 입증한 로코 남신”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현빈이 드라마에서 달달한 로맨틱 코미디를 그리며 여심을 흔들었다면 그의 차기작 ‘교섭’에서는 그와는 또 다른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줄 예정입니다.

영화 ‘교섭’은 중동에서 발생한 한국인 납치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로, 한국인 인질들을 구하고자 낯선 땅에서 고군분투하는 외교관과 국정원 요원 이야기를 그린다. 현빈과 함께 황정민이 주연으로 캐스팅됐습니다.

tvN 사랑의 불시착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