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부터 식당·카페 이용 시 출입명부에 전화번호 대신 ‘개인안심번호’ 쓸 수 있다

19일부터 식당·카페 이용 시 출입명부에 전화번호 대신 ‘개인안심번호’ 쓸 수 있다

연합뉴스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을 출입할 때 수기명부에 휴대전화번호 대신 개인안심번호를 기재할 수 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18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민들이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 때 안심하고 수기명부를 작성할 수 있도록 19일부터 개인안심번호를 도입한다고 전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개인안심번호는 숫자 4자리와 한글 2자리로 구성된 총 6자의 고유번호로 네이버·카카오·패스의 QR체크인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최초 1회 발급 후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현재는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수기명부에 출입자의 휴대전화번호를 기재해야 한다. 이러다보니 전화번호가 코로나19 방역 목적이 아닌 사적 목적으로 악용하는 사례가 발생,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현실이다.

앞으로 개인안심번호를 활용하면 휴대전화번호 유출 및 오·남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된다. 휴대전화번호를 무작위로 변환한 문자열로 해당 번호만으로는 문자메시지 발송 등 연락을 할 수 없게 된다.

정혜원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조사총괄과장은 “수기명부만 관리하는 다중이용시설이 많은 점을 감안할 때 개인안심번호 도입 효과는 상당히 클 것으로 예상된다. 개인정보 유출 우려로 인한 허위 기재 감소 등으로 보다 정확한 역학조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개인안심번호 제도는 정부-시민사회-민간 협업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코드포코리아라는 이름으로 뭉친 시빅해커 7명이 개인안심번호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기부했다. 시빅해킹은 정보통신기술 개발자 등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사회·공공문제를 정보통신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해 창의적이고 신속하게 해결하려는 활동이라고 한다.

QR코드 발급기관(네이버·카카오·패스)도 국민들이 쉽게 개인안심번호를 확인할 수 있도록 QR체크인 화면에 표출하는 등 공익 차원에서 적극 협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개인정보 유출 우려까지 더해져 국민들의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 조치로 개인정보 유출 및 오·남용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고 빠른 시일 내에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