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 ‘클럽하우스+쓰레기’ 논란에 해명 “화가 나”

딘딘, ‘클럽하우스+쓰레기’ 논란에 해명 “화가 나”

딘딘 인스타

래퍼 딘딘이 최근 화두로 떠오른 자신의 발언을 해명했다. 2월 17일 방송된 SBS파워FM ‘딘딘의 뮤직하이’에서 딘딘은 클럽하우스 및 연사친 발언에 대한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그는 “1주일 정도 시끄러웠던 것 같다. 클럽하우스 얘기도 그렇고 연사친 얘기도 그렇고”라며 “심야 라디오가 무슨 기사가 이렇게 많이 나오냐고 PD가 말하더라. 이것도 관심이라고 생각은 한다” 밝혔다.

딘딘 인스타

이어 “나는 논란의 여지가 될만한 얘기는 안 하는데 이게 맥락을 다 자르고 퍼졌다. 내가 태그돼 있는 것들을 보면 내가 이런 말을 하질 않았는데 이렇게 받아들여지는 상황이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딘딘은 “화가 났던 것은 우리 라디오를 들어주면서 뭐라 하는 것도 아니고 툭 잘라서 툭 내버리면 그게 기사가 되고 퍼지고 커뮤니티에 올라갔다”고 속상함을 보였다.

1박 2일

클럽하우스 발언에 대해 “내가 같잖다고 했냐. 이제 소통이 권력화가 되는 것 같고, 활성화 되면 좋은 용도로 쓰일 것 같다고 했는데 ‘끼리끼리 같잖다’처럼 나갔더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딘딘 인스타 (이하)

연사친에 대해서도 “나이 많은 상대를 만나는 건 괜찮지만 또래 안 좋은 친구보다 연상의 안좋은 사람한테 받는 영향이 훨씬 크다고 생각한다”며 “사람이 좋을 수 있으니까 거리 간격을 유지하면서 만나보시다가 이 사람이다 싶으면 연애를 해보라고 했고, 쓰레기라는 말은 그냥 제 속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처음 쓸 때와 지금까지 생각이 참 달라졌다.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데 해도 될까 고민이 될 때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답답함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제가 계속해서 제 말을 안할 사람도 아니다. 라디오에서 제가 말 안하면 뭐하겠냐. 심야라디오의 역사를 써보겠다”고 언급했다. 또 “그 사람들이 논란을 만들고 이슈를 낼 때 ‘이쯤되면 다시듣기를 들어라’ 하겠다. 어쨌든 저는 제 생각에 변함이 없다. 우리가 토론을 할 때도 준비하지 않나. 찾아보고 확신이 섰을 때 내 의견을 말하는게 제대로 된 사고를 가진 사람이 아닐까 싶다”고 의견을 전했다.

끝으로 “그저 내 생각을 이야기하는 것일 뿐인데, 왜 소신발언으로 붙는 지 모르겠다. 저는 소신 발언 안 한다. 죽어도 이야기할 게 있다면 그때 따로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