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실사 영화 ‘인어공주’ 촬영에 들어간 주인공 ‘할리 베일리’의 근황

디즈니 실사 영화 ‘인어공주’ 촬영에 들어간 주인공 ‘할리 베일리’의 근황

온라인커뮤니티

디즈니 애니메이션 중 가장 많은 팬들이 실사판을 기대하고 있는 영화 ‘인어공주’의 촬영이 시작됐다.

이하 트위터 ‘chloexhalle’

얼마 전 코로나로 연기됐던 ‘인어공주’의 촬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소식에 팬들의 기대가 더욱 모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인어공주’의 실사판 주인공 에리얼 역을 맡은 배우 할리 베일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원작 속 에리얼과 달리 흑인 배우가 캐스팅되면서 팬들의 기대와 논란이 동시에 일어나기도 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최근 런던에서 실사판 ‘인어공주’를 촬영 중인 할리 베일리의 근황이 담긴 사진과 노래를 부르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들은 촬영을 마치고 숙소에서 쉬고 있는 할리 베일리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건강미 넘치는 모습과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레게머리 역시 시선을 끈다.

인스타그램 ‘chloexhalle’

애니메이션 ‘인어공주’ 속 에리얼처럼 빨갛게 머리를 염색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할리 베일리는 기존 머리 스타일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그가 연기한 에리얼이 어떤 모습일지 팬들은 궁금증을 자아냈다.

현재 할리 베일리는 쌍둥이 언니 클로이 베일리와 함께 ‘Chloe x Halle’라는 이름으로 가수 활동 중에 있다.

유튜브 ‘CXHSTAN’

사진과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할리 베일리가 LA에 있는 언니 클로이 베일리와 함께 원격으로 ‘Cool People’를 부르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비록 떨어져 있지만 자매는 환상의 화음을 자랑해 많은 팬들은 감탄했다.

또 할리 베일리의 감미로운 노래를 들은 몇몇 누리꾼들은 “왜 에리얼로 캐스팅됐는 지 알 거 같다”며 기대하는 반응이었다.

한편 처음 할리 베일리가 에리얼 역으로 캐스팅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 팬들은 원작과 전혀 다른 캐스팅에 불만을 드러냈다.

인스타그램 ‘chloexhalle’

디즈니가 다양성에만 집착해 북유럽을 배경으로 한 원작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미스 캐스팅을 했다는 것.

여전히 지금도 할리 베일리가 에리얼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반응이 끊이지 않고 있어 과연 그가 어떻게 앞으로 이런 논란을 극복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