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에 뛰어든 남자친구 구하려다 목숨 잃은 여성…알고 보니 ‘살인 사건’

하천에 뛰어든 남자친구 구하려다 목숨 잃은 여성…알고 보니 ‘살인 사건’

클립아트코리아

연인을 구조하기 위해 하천 강물에 뛰어든 여성이 익사한 사고에 대해 살인죄가 적용됐다.

중국 화이안시 공안국

20일, 중국 화이안시 공안국은 술에 취한 채 물에 빠진 척 가장한 남자 친구를 구조하려다 익사한 여성 리 씨 사건을 공개했다. 특히 화이안시 관할 검찰원이 이번 사건을 남자 친구 손 씨의 고의 살인 혐의를 적용해 화제가 되고 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관할 공안국이 공개한 수사 결과에 따르면, 남자친구 리 씨와 여자친구 손 씨는 지난 2019년 2월 2일 새벽 3시경, 술자리를 함께 하던 중 리 씨가 인근 하천에 빠지면서 시작됐다. 리 씨보다 11살 연상이었던 손 씨는 물에 빠진 리 씨를 구조하기 위해 물에 뛰어들었으나 하천에 휩쓸려 사망했다고 한다. 사건 이후 6일 만에 여자친구 손 씨의 시신은 하천 하구에서 발견됐으며 남자 친구 리 씨는 스스로 물 밖으로 빠져나와 살아남았다고 한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사건에 대해 관할 공안국은 리 씨를 고의 살인 혐의로 구속하여 수사를 시작했다. 2월 현재 리 씨는 화이안시 중급 법원에 기소, 징역 12년 6개월과 정치권력 박탈 3년 형이 부과된 상태로 밝혀졌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20대의 리 씨와 30대의 손 씨는 화이안시 소재의 유흥업소에서 근무,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한다.

하지만 사건은 지난 2019년 2월 2일 새벽 3시, 유흥업소 업무가 끝난 두 사람이 인근 식당에서 늦은 저녁식사를 하던 중 갑자기 발생했다. 손 씨가 리 씨의 휴대폰에서 상습적인 도박 흔적을 발견하고 두 사람 사이의 말다툼이 심해졌던 것이다. 갈등이 심각해지자 리 씨는 인근 하천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당시 리 씨는 자살할 의도가 없었으며 단순히 손 씨를 겁주려는 목적으로 투신을 가장했다고 관할 공안국은 추정했다.

실제로 사건 당일 하천 교각에 설치된 CCTV에는 리 씨가 투신하는 영상이 그대로 촬영됐다. 영상 속 리 씨는 하천에 뛰어든 이후 줄곧 교각 하단의 난간을 잡고 안전한 상태를 유지했다. 이를 알 수 없었던 여자친구 손 씨는 곧장 리 씨를 구조하기 위해 하천에 뛰어들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리 씨는 자신을 구조하려는 손 씨를 오히려 수심이 깊은 하천 쪽으로 끌어넣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리 씨는 손 씨가 수영을 하지 못한다는 점과 깊은 수심 쪽으로 손 씨를 강제로 끌어당겼다는 점 등이 인정돼 고의 살인죄가 적용됐다. 당시 사건이 있은 지 6일 후 연인 손 씨는 익사한 채 시신으로 발견됐다.

한편, 이번 사건을 관할한 재판부는 “손 씨를 익사케 한 직접적인 원인이 리 씨에게 있다”며 “이 사건은 단순 과실 치사 또는 우발적 사건으로 다뤄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술을 마셨다고는 하나 리 씨는 사건 당일 손 씨를 강제로 깊은 수심으로 끌고 간 뒤 급류에 휩쓸려 가도록 만들었다”고 밝히며 “리 씨의 살인 행위에 명백한 고의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의 말을 남겼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