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서는 안될 생각까지..” 배우 조병규 ‘학폭’ 의혹에 괴로움 전해 [입장문]

“해서는 안될 생각까지..” 배우 조병규 ‘학폭’ 의혹에 괴로움 전해 [입장문]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16%253B14.JPEG입니다
이하 조병규 인스타그램

23일 새벽 조병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처음 허위사실 유포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 몸이 굳고 억울했다”고 운을 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16%253B25.JPEG입니다

조병규는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들었다’라며 “선처 이후에도 악의적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는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고,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16%253B36.JPEG입니다

조병규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동창이라고 주장한 사람은 제3자인 동창생의 허가 없이 임의로 사진을 도용한 것이었다. 그는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 없던 사이”라며 “노래방을 간 사실도, 폭행한 사실은 더 더욱 없다”고 말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21%253B07.JPEG입니다

이어 “이 글을 쓴 당사자 또한 허위 게시글을 모두 삭제하고 지인을 통해 선처가 가능한지 확인하고 있다”며 “강조드리고 싶은건 절대 강요와 협박에 의한 사과와 삭제가 아니라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21%253B12.JPEG입니다

조병규는 “초등학생 때 운동장에서 축구를 한 사실은 있으나 강제로 운동장을 탈취하거나 폭행한 적 없다”고 선을 그었고 “3학년 2학기 전학 후에도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21%253B17.JPEG입니다

조병규는 스스로를 ‘축구선수를 꿈 꿔온 장난기 많은 낙천적 학생’이었다고 떠올렸다. 그는 “모두 그렇든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은 친구도 있었다. 친하지 않았던 사람들의 기억에서조차 자유로워 질 수 없다는 것도 안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21%253B22.JPEG입니다

그러면서 “아무런 상관없는 사진과 글 하나로 제가 하지 않은 일로 인해 악의적인 프레임 안에 들어가니 제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 근 몇 일간 해서는 안될 생각들을 떨쳐 내며 버텼다”고 고백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21%253B27.JPEG입니다

그는 “정확하지 않은 글을 기재하고 진위여부 판독이 겁나 계정을 삭제하고 글을 삭제하고 왜 매번 이런 휘발성 제보에 저는 과녁이 되어 매 번, 매 순간 해명을 해야하나”라며 “피드백이 조심스러웠던 건 제 해명 정보들이 또 다른 화살이 되어 하나의 소설에 구색을 맞추는 도구가 되어진다는 사실도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2-23%2B09%253B23%253B17.JPEG입니다

마지막으로 조병규는 “사진과 말 몇 마디로 제가 하지도 않은 일들에 오해를 받는 이 상황이 감당하기 버겁다”면서 “익명성 허위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일일히 대응할 수 없고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