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등 보수단체, 3·1절 ‘광화문 대규모 집회’ 예고

사랑제일교회 등 보수단체, 3·1절 ‘광화문 대규모 집회’ 예고

뉴스1

지난해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보수단체가 오는 3월 1일 또 한 번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며 논란이다. 22일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1절 집회에 대한 예고하며 참석을 독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합뉴스

김 전 총재는 “지금은 (방법 등을) 공개할 수 없지만, 3월 1일에 전 국민의 의사를 모아서 대한민국과 전 세계에 ‘문재인은 안 된다’는 것을 증언하려 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지난해 8월 15일 광화문광장을 가득 채운 여러분의 의지가 3월 1일 다시 발현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뉴스1

김 전 총재는 지난해 광복절 불법 집회 주도 혐의로 구속됐다가 보석 석방된 인물이다. 집회에는 전광훈 목사가 담임 목사로 있는 사랑제일교회도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의 변호인인 강연재 변호사는 “시민단체 3∼4곳이 광화문광장 3·1절 집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집회금지 통고가 오면 행정소송을 낼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뉴스1

다만 집회가 실제로 도심에서 열리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서울시 등 지자체가 정한 기준에 따르면 광화문 등 금지구역 내에서 열리는 집회나 제한 기준인원인 9명을 초과하는 집회는 모두 금지 대상이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광화문광장은 집회금지 구역이라 신고를 하더라도 금지될 가능성이 높다”며 “아직 집회 신고는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뉴스1

이날 회견을 주최한 국민특검단은 지난 16일에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의 북한 관련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 전 총재와 박찬종 변호사, 이인제 전 의원이 공동대표다.

전 목사는 개인 사정으로 이날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