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모델 (여자)아이들 수진…’학폭 논란’ 일어난 후 바뀐 페리페라 매대 상황

새 모델 (여자)아이들 수진…’학폭 논란’ 일어난 후 바뀐 페리페라 매대 상황

인스타그램  ‘official_g_i_dle’

그룹 (여자)아이들의 멤버 수진이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뷰티 브랜드 ‘페리페라’에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하 온라인커뮤니티

얼마 전 수진이 페리페라의 새로운 브랜드 모델로 발탁됐기 때문이다.

페리페라는 지난 19일 공식 SNS를 통해 2019년 12월부터 모델로 활동한 에이프릴 나은에 이어 (여자)아이들 수진이 새로운 모델이 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 가운데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화장품 매장 페리페라 매대의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사진 속 매대에는 브랜드 모델 수진의 판촉물이 걸려있었지만, 그 위에 다른 광고물이 붙어 있다.

모델의 얼굴을 중점으로 다른 광고물을 집중적으로 붙여 놓은 것으로 미루어 볼 때, 모델을 가리려는 의도로 보인다.

해당 브랜드는 10~20대가 주 고객을 이루기 때문에 학폭 논란에 소비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아직 제대로 광고도 못 했는데 어쩌나”, “화장품 회사는 죄가 없는데 너무 안타깝다”, “정말 필사적으로 가렸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앞서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폭 의혹은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어났다.

이날 한 커뮤니티에 수진이 학창 시절 학생들을 괴롭혔다는 폭로 글이 올라온 게 화근이었다. 특히 수진과 동창으로 알려진 배우 서신애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하며 논란은 더욱 커졌다.

(여자)아이들 공식 페이스북

이후 논란이 이어지자 수진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은 학폭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면서 “허위 사실에 대해 강경 대응 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수진 역시 팬카페를 통해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고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은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핀 적은 있지만 학교 폭력은 하지 않았다”라고 직접 해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