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녀와 ‘결혼식’한 남편의 ‘뒷통수’를 가격한 사람은 아내가 아니라 ‘이 사람’이었다

불륜녀와 ‘결혼식’한 남편의 ‘뒷통수’를 가격한 사람은 아내가 아니라 ‘이 사람’이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g입니다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 결혼식에 의문의 여성들이 난입해 신랑의 뒤통수를 때리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jpg입니다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태국 차이낫주에서 사룬유 무카우(34)라는 남성의 결혼식이 진행됐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jp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그런데 이날 결혼식에 두 여성이 들어와 사룬유가 이미 유부남이라며 결혼증서를 내밀었다. 한 여성은 화를 참지 못하는 듯 갑자기 신랑의 머리를 가격한 것이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jp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알고 보니 사룬유의 머리를 때린 여성은 그의 장모였다. 식장에 난입한 여성들은 사룬유의 첫 번째 부인 니파판 푸치펜(33)과 니파판의 어머니였다. 니파판은 “남편이 1년 전부터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며 “15살과 5살 자녀를 보호하기 위해 남편의 불륜 사실을 비밀에 부쳐왔다”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01d18030204.jpg입니다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그런데 경찰인 사룬유가 야간 근무가 있다며 집에 돌아오지 않자 이를 수상히 여긴 니파판은 다음날 아침 내연녀의 집을 찾았갔고, 결혼식을 목격하게 된 것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ca101d18030389.jpg입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신부는 사룬유가 유부남인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점이다. 결혼식은 계속 진행됐고, 사룬유는 결혼식을 방해하는 니파판에게 “초대받지 않았으니 나가달라”며 자신의 첫 번째 아내와 장모를 쫓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tip034d16050193.jpg입니다

니파판은 경찰에 신고했고 사룬유는 이혼하지 않고 또 다른 결혼식을 올린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게 됐다. 태국 경찰은 공직에 있으면서 불륜을 저지른 것도 모자라 이중결혼까지 한 사룬유를 징역 30일에 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