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기다렸는데..” 진태현♥박시은, 결혼 7년만 임신→안타까운 소식 전하며 ‘오열’

“정말 기다렸는데..” 진태현♥박시은, 결혼 7년만 임신→안타까운 소식 전하며 ‘오열’

동상이몽2 (이하)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유산을 고백했다. 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는 지난해 말 찾아왔다가 최근 떠나간 아기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이날 부부는 오전 일찍부터 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는 모습으로 걱정을 불렀다. 이어 부부의 속사정이 등장했는데, 다름아닌 최근 아기가 생겼다 초기에 유산이 됐던 것. 의사는 “그런 일 있고 나서, 자궁 속 깨끗해졌다. 참 너무 아깝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인터뷰에서 박시은은 “작년에 저희가 아이를 갖겠다고 노력해보겠다고 하지 않았냐. 11월에 임신을 했고 12월 초에 알게됐다. 너무 빨리 알았다. 4주도 안돼 알게된 것 같다”며 “아무 생각 없었는데 한 번도 나오지 않던 아주 연한 선이 하나 생겼다”고 임신테스트 후 설렘과 기대로 채워졌던 나날을 전했다.

진태현 역시 “소식을 듣자마자 아내 닮은 딸이면 너무 좋다고 생각했다. 아내 아기 때 사진을 봤으니까. 똑같이 생길 것 같은 감동과 폭풍이 밀려오면서 주변 아이들이 다 예쁘게 보이는 거다. 어딜가도 아기가있고. 이게뭐지, 정말 아빠가 되는 건가 이런 감정이 들어 너무 좋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박시은은 “그러다 슬픈 소식을 들었다. 12월 말쯤이었던 것 같다”며 “계류유산인 것 같다고 얘기를 해주셨다. 일주일 정도 더 지켜보고 1월달에, 아쉽지만 유산을 하게 됐다”며 고백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과정을 다시 지켜보던 진태현은 다시 눈물을 보였다. 아내의 다이어리 속 ‘잘가렴’이라는 글자를 본 진태현은 “그 어플이 아빠와 엄마가 같이 쓸 수가 있다. 저 ‘잘가렴’이라는 건 못봤었다. 오늘 처음 본다”고 전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그럼에도 의사는 자연임신은 희망적인 가능성을 뜻한다며 두 사람이 건강과 체력을 관리하라 당부했다. 검진을 마치고 돌아온 두 사람을 집에서 딸 다비다가 기다리고 있었고, 다비다는 엄마 박시은의 건강이 회복됐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뒤 그제야 안도했다.

다비다 역시 배경 사진을 아직까지 사과(애플이)로 해놓을 만큼 동생을 기다리는 마음이 컸던 바. 세 사람은 마주앉아 당시를 회상하며 서로의 상처를 위로, 아픔을 털어냈다. 진태현은 다비다를 가리키며 “얘는 학교가면 육아 휴학한다고 했었다”며 농담을 던졌다.

다비다는 “저 원래 아기를 좋아하잖냐”며 “처음에 애플이 생겼을 때는 저에게서 너무 아직 부족한 점이 보이는 거다. 언니로서. 애플이가 나중에 유치원 가서 영어 배우려면 못가르쳐주면 어쩌지, 하고. 이제 또 동생이 생길 걸 생각하면서 열심히 해야죠”라고 씩씩하게 답을했다.

박시은이 “유산하고 나서 다비다가 제일 먼저 울었다”고 하자 또 울음이 터진 다비다는 “그냥 미안했다. 애플이 있는데 계속 엄마 스트레스 받게 하고. 내가 언니인데”라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시은은 “우리 딸이랑 아빠가 집안일도 다 해주고 그래서 얼마나 고마웠는데”라고 따뜻한 위로와 고마움을 건냈다.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