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인간 놀이’라며 새 멤버 아예 무시해버리고 놀리는 ‘에이프릴’ 멤버들 (*영상)

‘투명인간 놀이’라며 새 멤버 아예 무시해버리고 놀리는 ‘에이프릴’ 멤버들 (*영상)

더쇼 비하인드 (이하)

걸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과거 팀 내에서 극심한 왕따를 당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할 만큼 괴로운 시간을 보냈다는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지금 소속사 측은 멤버들 사이에서 갈등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모든 멤버가 가해자이자, 피해자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켰다.

이런 가운데 에이프릴 멤버들이 이른바 ‘투명인간 놀이’라 불리는 놀이를 하며 한 멤버를 무시하는 모습이 담긴 과거 영상이 재조명됐다. 2018년 4월 SBS ‘Behind The Show'(비하인드 더 쇼)에 올라온 영상에는 무대를 끝내고 대기실에서 휴식을 취하는 에이프릴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보면 리더인 윤채경(채경)이 양치를 하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이나은이 다른 멤버들에게 ‘몰래카메라’를 하자는 제안을 했다. 이나은은 “언니가 말하면 리액션 해주지 말자”고 얘기했고 멤버들은 이에 동조하며 ‘투명인간 프로젝트’라고 놀이에 이름을 붙이기도 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윽고 채경이 도착했고, 멤버들은 원래 계획대로 모든 이야기에서 채경을 없는 사람처럼 철저히 배제시켰다. 얼마 뒤 끝말잇기를 시작했지만 나머지 멤버들끼리만 게임을 하고 채경에게는 눈길도 주지 않았다.

채경은 멤버들과 웃으며 대화를 시도 했지만 아예 멤버들은 등을 돌리기까지 했다. 결국, 상황이 이상함을 느낀 채경은 무릎까지 꿇으며 사과를 했지만 여전히 멤버들은 그를 없는 사람 취급했다. 그렇게 5분 가까이 ‘투명인간 놀이’가 이어지다가 멤버들이 모두 장난이었음을 채경에게 알리며 몰래카메라는 끝이 났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보기 불편했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아무리 장난이고 놀이라고는 하지만 선을 넘었다는 것이다. 투명인간 놀이가 학창시절 왕따 놀이를 떠올리게 한다는 반응도 있었고 성숙하지 못한 장난이라는 의견도 많다. 해당 영상은 에이프릴과 관련해 왕따 논란이 불거지자 3년이 지난 지금 온라인에서 조명되며 여러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