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 “형 때문에 졌잖아요” 폭탄 발언에 ‘캡틴 박’ 분노했다 (사진)

이청용 “형 때문에 졌잖아요” 폭탄 발언에 ‘캡틴 박’ 분노했다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03%2B14%253B08%253B59.JPEG입니다
이하 MBC 쓰리박

지난 28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에서 박지성이 후배 이청용과 만났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03%2B14%253B09%253B04.JPEG입니다

이날 방송에서 저녁 식사가 끝나고 뒷정리를 하려던 박지성에게 이청용은 “얼마 전 챔피언스리그를 하러 카타르 다녀왔는데 아시안컵 때가 기억이 나더라”라며 운을 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03%2B14%253B09%253B21.JPEG입니다

2011년 카타르에서 열렸던 ‘AFC 아시안컵’에서 대한민국은 전적 4승 2무를 기록했지만, 일본과 승부차기에서 지며 3등으로 대회를 마무리한 바 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03%2B14%253B09%253B26.JPEG입니다

승리를 코앞에서 놓쳤던 순간을 회상하던 이청용은 “형 때문에 졌잖아요”라며 돌직구를 날려 박지성을 발끈하게 했다. 당시 주장으로 뛰었던 박지성이 승부차기에 나서지 않아 졌다며 “그때 우승했어야 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낸 것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03%2B14%253B09%253B31.JPEG입니다

이에 박지성은 “그걸 또 얘기하냐. 만나면 다들 그 얘기 한다. 손흥민도 만날 때마다 그 얘기 한다. 나도 안다. 내가 잘못했다고, 후회한다고 몇 번을 얘기하냐”라며 발끈하면서도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03%2B14%253B09%253B41.JPEG입니다

그러면서 “중학교 3학년 때 마지막 승부차기를 못 넣었다. 고등학교 때도 못 넣었다. 대회에서도 못 넣었다. 4번 연속으로 못 넣었다”고 슬럼프를 언급하며 왜 승부차기에 나서지 않았는지 밝혔다. 그러자 이청용은 “형이 찼어도 달라진 건 없었겠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3-03%2B14%253B10%253B00.JPE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