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제자와 결혼한 ‘능력남’ 이 영화에 나온 유명 한 남자배우 (사진)

고등학교 제자와 결혼한 ‘능력남’ 이 영화에 나온 유명 한 남자배우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g입니다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이하 ‘사랑을 싣고’)에는 영화 ‘서편제’의 주역 배우 김명곤이 등장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jpg입니다

이날 김명곤은 어떻게 아내를 만나게 됐냐는 질문에 “‘뿌리 깊은 나무’라는 잡지사에서 기자 일을 1년 하고, 배화여고 독일어 교사로 가게 됐다. 그때는 서울대학교 사범대 나오면 가고 싶은 학교 바로 갈 수 있을 때다. 훌륭한 교사가 되려고 간 게 아니고 방학 때 연극을 하려고 가게 됐다”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jpg입니다

이어 “거기로 갔는데 그 제자하고 결혼을 하게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명곤은 “제가 연극 공연을 할 때마다 (졸업 후 아내가) 꽃다발을 들고 계속 오더라. 아내가 대학교 3학년 때부터 만나기 시작하다가 대학교 4학년 말에 결혼을 하자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jpg입니다

아내에게 프러포즈를 받은 김명곤은 “저는 그때 결혼을 할 생각도 없었다. 그때 아내에게 ‘나는 가난한 무명 배우라 미래에 어떻게 될 지 모른다. 현재 방 한 칸을 얻을 돈도 없다. 거지 같은 상황이다’라고 말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5.jpg입니다

이어 “그랬는데 아내가 ‘왕하고 결혼하면 왕비가 되고, 거지랑 결혼하면 거지 아내가 되는데 나는 거지 아내가 되어도 좋다’고 했다”며 미소를 보였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jpg입니다

또 “‘서편제’ 이후로 영화도 하고 활동을 하면서 조금 풀렸다. ‘서편제’ 한 지 7년 만에 국립극장장이 됐다. 첫 달에 월급이 나오는데 그때는 월급을 노란 봉투에 줬다. 첫 달 월급을 아내한테 갖다 줬더니 펑펑 울더라. 결혼하고 14년 만에 처음 받은 월급이었다. 국립극장에 장관까지 하면서 그동안은 안정적인 생활을 하게 됐다”고 지난 날을 떠올렸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7.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8.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