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논란 의식? “백신, 컨디션 좋을 때 접종해라”

부작용 논란 의식? “백신, 컨디션 좋을 때 접종해라”

연합뉴스 (이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발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을 기피해서는 안된다”고 입을 모았다. 만일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몸 상태가 가장 최상일 때 접종해야 한다”고 권고하였다.

정은경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단장은 지난 3일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 사례 관련 브리핑에서 “금일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사망으로 신고된 사례가 2건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경기 고양시에서 백신 접종을 받은 50대 남성은 일산동구 한 요양병원 입원환자로, 지난 2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뒤 같은 날 오후 흉통과 메스꺼움,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해 응급처치를 받았다. 그러나 3일 오전 다시 심장발작이 나타났고, 오전 7시 숨졌다.

이 남성은 심장질환과 당뇨, 뇌졸중 등의 복합 기저질환으로 치료를 받는 중이었다. 평택에서도 한 요양병원에 입원한 60대가 2월 2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발열과 전신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나 병원으로 이송된 뒤 이날 사망했다. 이 환자는 뇌혈관 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과 사망의 연관성이 적다 예상했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은 “백신 때문에 돌아가셨을 확률은 100만분의 1도 안된다”며 “(설령) 100만명 중 1명이 돌아가셔도 백신으로 인해 최소 몇백명은 살아날 수 있다. 이것 때문에 백신을 피하거나 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김우주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사망 원인에 대해 질병관리청이 인과관계를 규명해야겠지만 미국이나 영국의 접종 사례를 봐도 다수의 사망 사례가 있다. 거기서도 백신 접종과 무관하다고 결론을 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어 “우리나라의 사망 사례도 백신과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지 않겠나”라며 “65세 미만이라 하더라도 요양시설에서 기저질환이 있으셨던 경우인 만큼 평상시 꾸준한 사망 사례가 백신 접종과 겹쳐셔 발생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미국이나 영국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많이 접종했는데 많은 사망 사례가 있다. 그러나 거기서도 백신 접종과 무관하다고 결론 내리고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 우리나라도 백신과 직접적 연관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은 꼭 필요하지만,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몸 상태가 가장 최상일때 접종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백신은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이 사망으로 가지 않도록 보호하기 위해서 맞는 것이다. 백신을 맞아야 집단 면역이 생긴다”며 백신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건강하신 분도 열이 나면 맞지 말라고 한다.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은 컨디션이 아주 좋을 때 맞아야 한다”며 “정부에서는 할수 있다면 혈액검사 등 기본 검사를 통해 건강에 무리가 없는 상태에서 접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