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가 날 사랑했다” 유도선수 ‘왕기춘’ 충격 발언

“피해자가 날 사랑했다” 유도선수 ‘왕기춘’ 충격 발언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0862ed31-9357-4e65-ac09-628f221cb1ed.jpg입니다
이하 연합뉴스

대구고법 제1-2형사부(판사 조진구)는 4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강간 등)로 구속 기소된 왕씨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을 열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4675_26347_275.jpg입니다

검찰은 “1심에서 무죄 선고된 공소사실에 대해서는 (피고인이) 강하게 억압한 사실이 있다고 판단, 원심 위법 취지”라며 “(피고인은)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해 검찰이 구형한 9년형이 원심에서 감형된 것이 부당하다”고 항소 이유를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KR20201120060500053_01_i_P4.jpg입니다

왕씨 측 변호인은 항소 이유에 대해 “피고인은 사설학원 관장일 뿐 유도계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며 “검찰이 아동학대로 기소했지만 피해자가 ‘좋아했다’ ‘사랑했다’는 말을 했다. 피해자는 성적 자기결정권을 행사했다”고 말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12073100270001300_P2.jpg입니다

검찰과 변호인 모두 상대방 항소에 대해 기각을 요청했다. 1심 증거조사에 대해서는 모두 동의했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12073100300001300_P2.jpg입니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유도계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지위에 있지 않았다는 것을 입증하고 싶다”며 현직 유도선수 및 유도 교수 등에 대한 증인 신청하겠다는 뜻을 재판부에 전달했다고 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16051116910006200_P2.jpg입니다

검찰은 “이 사건은 강간사건으로 위에 올라타는 방법 등의 행위가 이뤄져 피해자와 피고인에 대한 체격 차이를 확인하기 위해 사실 조회를 신청한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고, 다음 공판은 오는 11일 오전 10시10분 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SSI_20200503182113_O2.jpg입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