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내 명의로 된 것은 대출 뿐이다” (+이유)

이수근 “내 명의로 된 것은 대출 뿐이다” (+이유)

JTBC ‘1호가될순없어’

개그맨 이수근이 방송에서 아내 박지연 씨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JTBC ‘1호가될순없어’

지난 11일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에서는 이수근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근은 12살 연하의 아내를 보고 첫 눈에 반한 사연을 소개했다.

JTBC ‘1호가될순없어’

그는 “개그콘서트 끝나고 KBS 주차장에 차를 세웠는데 너무 예쁜 친구가 연구동으로 들어가더라. 계속 생각났는데 대학교에서 실습 나왔다고 하더라. 그래서 ‘못 보겠다’ 생각했는데 (갈갈이 패밀리) 공연장에서 보고 놀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내일뭐하지 본문광고004> 4번째 사진 하단
JTBC ‘1호가될순없어’

이어 “내가 얘기하기 전에 정명훈부터 개그맨 4명이 벌써 밥 사주고 영화 보고 대시를 했다. 박준형 형 옷 떼러 동대문 갈 때 내가 같이 가줬다”고 덧붙이며 6개월을 공들였다고 밝혔다.

JTBC ‘1호가될순없어’

이수근의 이야기를 듣던 MC 최양락은 “경제권은 누가 가지고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수근은 “내 이름으로 된 건 아무것도 없다. 다 와이프 명의로 돼있다”며 “내 명의로 된 건 대출 하나뿐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다.

JTBC ‘1호가될순없어’

그러면서 “남자가 잘하면 이혼 확률이 진짜 없다. 한쪽에서 일방적으로 져줘야 그게 이루어진다. 그 져주는 사람이 웬만하면 남편이 되는 게 좋다”고 덧붙이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지연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