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삼가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 지금 완전 난리났습니다

서예지 “삼가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 지금 완전 난리났습니다

이하 내일의기억

배우 서예지가 드라마 ‘시간’에 출연한 김정현의 멜로신에 간섭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과 관련, 서예지가 찍은 영화가 직격탄을 맞았다.

서예지는 배우 김강우, 염혜란, 김강훈, 배유람과 함께 영화 ‘내일의 기억’을 촬영했다. 영화 ‘내일의 기억’은 사고로 기억을 잃은 수진(서예지 분)이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도움으로 집에 돌아온 후 마주치는 이웃들의 위험한 미래를 보게 되면서 겪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릴러다.

‘내일의 기억’은 영화 ‘덕혜옹주’, ‘행복’ 등의 각본 각색을 담당한 서유민 감독이 제작했으며 개봉일은 오는 21일이며 언론배급시사회는 오는 13일 CGV용산 아이파크몰점에서 예정된 바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당장 내일인데 관계자들 애도한다”, “담주에 영화 개봉인데…”라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