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이 ‘서울시장’ 당선 되자마자 ‘이 사람들’ 연봉이 대폭 올랐습니다

오세훈이 ‘서울시장’ 당선 되자마자 ‘이 사람들’ 연봉이 대폭 올랐습니다

이하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공공의료 강화를 강조하면서 정책이 바뀌었다.

공공병원 의사 채용 방식이 수시채용에서 정기채용으로 바뀐 것이다. 아울러 공공병원 의사의 연봉이 최대 40% 오른다고 한다.

서울시가 코로나19 등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수 의료인력 유치에 나선다고 12일 전했다.

올해부터 공공의사의 채용과 처우를 전면 손질하는 것이 핵심이다. 채용 방식은 의료기관별 수시채용에서 연 2회(상‧하반기) 정기 채용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보수도 올해 신규채용부터 최대 40% 인상(최대 1억4500만 원)해 현실화한다. 연봉 책정도 진료과목별, 경력별로 차등을 두는 방식으로 개선해 의료진 처우를 획기적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