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추행 당해” 최순실, 교도소 직원·소장 고소 (내용)

“강제 추행 당해” 최순실, 교도소 직원·소장 고소 (내용)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b9df0f695aa9405f916cbb9e3073dc52.jpg입니다
뉴스1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 주범으로 징역 18년을 선고받아 청주여자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최서원씨(65·개명 전 최순실)가 교도소 직원과 소장을 강제추행과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소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AKR20191113160800004_01_i_P4.jpg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g_163858_1.png입니다

최씨는 고소장을 통해 교도소 내 치료과정에서 직원 A씨에게 강제추행을 당했고, 교도소장은 피해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했다며 주장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17012511220001300_P2.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17020906130001301_P4.jpg입니다

대검은 최근 청주상당경찰서에 사건을 이첩했다. 상당서는 현재 교도소 측에 서면으로 자료를 요청했다고 알려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17031410240001301_P4.jpg입니다

경찰은 자료 검토가 끝나는대로 고소인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교도소 측은 최씨 주장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보이고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17032014780001301_P4.jpg입니다

사진출처 _ 뉴스1 / 연합뉴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